2017.4.24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week&울산 > 일상탈출
     
즐거운 여름나기 삼박자 어우러진 땅
[일상탈출] 평창
2011년 07월 28일 (목) 22:07:18 김은혜 ryusori3@ulsanpress.net

   
 

평창은 뜨겁다.
설원에 어울리는 평창이지만 이 여름 평창은 겨울만큼이나 북적거린다. 봉평과 대화장에서 흥겨운 얼굴을 만날 수 있고 무이예술관과 이효석문학관에서는 심각한 소녀들의 눈빛을 읽을 수 있다. 무엇보다 질릴만큼 막사발이나 막국수에 취해 메밀 반죽처럼 지친 몸이 된다면 알펜시아를 찾아 모차르트 선율에 몸을 맡길 수 있기에 여름 평창은 즐겁다. 가끔 상상으로 그려보는 양떼 속의 하루가 현실로 펼쳐지는 곳, 그곳이 'Yes, 평창'이다. 양떼를 몰고 흥정계곡 따라 허브냄새에 취해 걷다보면 지금 언덕 아래 어디쯤에선 모차르트와 슈만이 여름밤을 식히는 선율로 우리를 맞을지도 모른다. 글·사진=김은혜기자 ryusori3@ulsanpress.net

     관련기사
· 선율처럼 흐르는 한여름의 풍광
김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꽃의 노래
'동북아 오일허브사업' 유일하게 반영
미포조선 장생포공장 소방훈련
"우기 닥치는데 하나도 달라진게 없어
'문재인 지지'울산 시민 1천명 민주
세상멀미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 대선주자 줄줄이
1순위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일자리
홍준표, 세번째 울산 방문 문재인·안
"전국구 대통령""보수결집" 초반 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