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9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생활정보 > 한 주를 여는 시
     
엄지손가락만한 세상
오영자 시인
2013년 07월 14일 (일) 18:41:40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나를 향해 흘러나오는 가늘고 긴 끈
어느새 틈을 비집고 달려온다
시간의 소리들이 귓속에 쳇바퀴처럼 돌고
수없이 많은 이명 속으로 사라지는 저음
 
뱉어 놓은 언어들이 종이처럼 구겨지고
어느 세상의 틈을 비집고 새어 나왔는지
어디쯤에서 나를 알고 단번에 달려 나온 것인지
 
다른 세상을 걸어 다니는 말들의 세상
속을 들여다보는 일에 눈 따위는 없다
열두 개의 버튼으로 내 안의 나를 들여다보며
숨어 있는 수많은 얼굴들이 혼선되지 않은 채
또박 또박 나를 향해 걸어 나오고
웅크리고 앉아 있던 말들도 서둘러 대답한다
 
귀로만 볼 수 있는 세상
통화버튼 안의 수많은 얼굴들을
엄지손가락 하나로 조용히 열어보는 걸음으로
걸어갈 수 없는 길이 이렇게나 많이 있었다니


■시작노트: 엄지손가락만한 세상에서 우리는 오늘도 통화버튼을 누른다. 언제나 새롭게 마주할 동그란 언어를 기대하면서 발로 걸어서 갈 수 없는 길을 나서고 살아서 움직이는 목소리이거나 문자로 내통한다. ※약력: 1967년 용인출생. 2011년 '시선' 등단. 2011년 용인문예창작지원금 수혜. 시낭송가. 한국작가회의. 창작21 회원으로 활동. 시집 <푸른 시절 안에 눕다> 펴냄.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노조 올 임금인상 요구안 15만
동구 낙화암 40년만에 대왕암공원 이
울산시, 북구 불법 승마체험장 실태조
북구 승마체험장 엉터리 허가 특혜 의
북구수영연맹·오토밸리탁구동호회 '재능
'우정혁신도시 2단계 도약' 미리 준
[이야기가 있는 시]사려니 숲길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지
대선 참패 한국당, PK 지지율 하락
韓 4차산업혁명 대응 선진국에 4년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