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3 목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생활정보 > 한 주를 여는 시
     
울기등대
2013년 07월 28일 (일) 20:42:27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 이상태

 당기는 것은 신비롭다
 시큼한 침묵으로 바다가 그리운 날
 해무 감추고 산다는 등대 찾아간다
 만조 기다리며 아침 해가 떠오를 무렵
 해풍의 길이만큼 동진을 돌아와
 마침내 하늘창이 열릴 거야
 파도는 스스로 무너져야 일어서는 동해
 신발 벗고 젖은 슬도 따라온다
 화암은 수평선 너머 여명을 당겨 놓고
 수면 일렁이며 하얗게 피는 꽃바위
 일산 앞서거니 빛을 다투며
 해수 당기는 어울길 출항한다
 - 2013바다문학제 -

■ 등대불꽃이 당기는 일산진 바다에 가면 바람이 시큼한 해무를 만날 일이다. 파도가 무너지고 비로소 바다가 다시 일어서는 동해로 통하는 슬도를 지나 화암의 여명은 수평선을 당겨놓았다. 수파 일렁거리면 하얗게 꽃이 핀다는 꽃바위 어울길 찾아간다. ※약력-현대시조, 시와비평 신인상. 울산시조협회장, 울산문협부회장 역임. <두레문학> 발행인. 울산대학원 원우회장(교육행정학회 6기회장). 현대중학교 교감. emunhak@hanmail.net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전적 거부 조합원 미운털 박혔
토지분쟁, 지적재조사로 근본적 해결
현대미포조선 다울회, 일일호프 수익금
대선 정국 '울산은 없다'
울산농협, 세일즈 마케팅교육
1
정갑윤, 내달 복당추진에 지역정가 설
동서발전, 中企 발전설비 인력양성 무
울주군 환경미화원은 차 없으면 못하나
"최씨 사익 챙기기 도울 의도 없었다
아산정신, 위기극복의 교훈 삼아야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