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3 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생활정보 > 한 주를 여는 시
     
새 섬 (鳥島)
2013년 09월 01일 (일) 20:13:56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 박봉준

지난밤에도 물새들은 등댓불을 밝혔다
 
미명에 귀항하는 어선들이 새 섬의 관제탑과 마지막 교신을 끝내고
활주로를 따라 들어온다
 
속초 앞바다
저만치 한 뼘 거리에 떨어져 앉아
바다 깊숙이 닻을 내리고
묵언 수행을 하는 저, 섬은 어느 별에서 온 것일까
얼마나 깎이고 파도에 쓸려야
죗값 다 치르고 다시 천계에 오를 수 있는가
 
울산으로 돌아가지 못한 설악산 울산바위처럼 아바이 아마이들은
죽어서 북녘 고향으로 간다고 했다
 
오늘 밤
짙은 해무가 바다를 덮으면
새 섬의 새들은 음이 낮고 긴 고동(鼓動)을 불 것이다

※새 섬: 속초시 청호동 앞바다에 있는 섬


■ 손을 뻗으면 닿을 듯 지척에 있는 손바닥만 한 섬, 유래는 잘 모르나 이름으로 보아 예전에 새가 많아서 새 섬이라고 불리지 않았겠는가 짐작만 해 본다. 동해안 섬들의 풍경이 대부분 그렇듯이 속초 앞바다에 있는 새 섬도 달랑 홀로 외롭게 떠 있다. 그 새 섬을 볼 때마다 생전에 고향을 가보시지도 못하고 돌아가신 내 부모와 장인 장모님, 그리고 아직도 실향의 아픔을 간직하며 사는 이 지역의 아바이 아마이들의 생각에 가슴이 젖는다.
※약력-강원 고성 출생. 강원대학교 졸업. 시와비평 등단. 제1회 두레문학상 수상. 현재 두레문학. 다울문학 동인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울산에 국내 최대 산림·해양휴양단지
새내기 임상병리사 업무
울산 하늘에 학이 난다
현대차 '코나'론칭, 노조에 발목
대형 유조선 발주 활발 조선업 시황
신한디아채시티 사전 분양 의혹 수사
울산지역 무보직 6급 공무원 크게 증
고래의 꿈 네번째 비상
울산 56개동 중 30곳 '쇠락' 도
황홀한 오월!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