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3 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생활정보 > 한 주를 여는 시
     
은퇴男
2013년 09월 08일 (일) 21:15:53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 박장희

뭉그적뭉그적 구두바닥만 비비며
아직은 퍼~얼~펄한데…
아직은 퍼~얼~펄한데…

절정은 짧고 낙하는 끝이 안 보이는
나는 공연관람 후 버려진 티켓이었어
공연장 좌석번호로
영화롭던 티켓시절
버려져야 한다는 걸 알았지만
알 수 없는 바닥으로 뚝 떨어지는 충격에
의욕과 기력을 잃고 우울해
낙(樂)이라고는 담배와 심지(心志)를 태우며
소주로 자신을 달래는 것뿐
어디로 가야하는지~
한참이나
참담하고 허탈했어
어디서든
상냥했던 웃음소리 간데없고
퉁명한 목소리에
그냥~
외롭고 서러웠어
균형 잃은 전신 구질구질하게
바닥에 밟히며 구겨지고 찢어져도
한 줌의 바람만 있다면
내 갈 곳은 어디든 있으리라
내 갈 곳은 분명코 있으리라!!


■ 어린이 놀이터에서 자주 술과 담배로 시간을 달래던 40대 후반의 어깨 처진 남자. 몇 년을 한 통로에 살아도 그의 가족은 누구인지 알 수 없었다. 한 번쯤 말을 걸어보고 싶었다. 그 스스로 얘기를 하다보면 내재되어있던 티끌만한 희망과 용기라도 건져 올리기를 바라며, 지금은 이사를 갔는지 볼 수 없지만 여전히 그의 안부가 궁금하다.
※약력-2008년 울산문협 올해의 작품상 및 2010년 사르트르문학 대상 수상, 2010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및 울산광역시 문예진흥기금 수혜. 시집 <폭포에는 신화가 있네> <황금주전자>. 울산문학 편집주간, 울산시인협회 이사. change900@hanmail.net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울산에 국내 최대 산림·해양휴양단지
새내기 임상병리사 업무
울산 하늘에 학이 난다
현대차 '코나'론칭, 노조에 발목
대형 유조선 발주 활발 조선업 시황
신한디아채시티 사전 분양 의혹 수사
울산지역 무보직 6급 공무원 크게 증
고래의 꿈 네번째 비상
울산 56개동 중 30곳 '쇠락' 도
황홀한 오월!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