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3 목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생활정보 > 한 주를 여는 시
     
와온 臥溫
2013년 10월 13일 (일) 19:03:41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 김경성

목적지를 정하지 않았으니
멈추는 곳이 와온(臥溫)이다
일방통행으로 걷는 길 바람만이 스쳐갈 뿐
오래전 낡은 옷을 벗어놓고 길을 떠났던 사람들의 곁을 지나서
해국 앞에서도 멈추지 못하고
세상의 모든 바람이 비단 실에 묶여서 휘청거리는
바람의 집으로 들어선다
눈가에 맺힌 눈물 읽으려고
나를 오래 바라봤던 사람이여
그 눈빛만으로도 눈부셨던 시간
실타래 속으로 밀어 넣는다
흔들리는 것은 바람만이 아니다
흘러가버린 시간의 날줄에 걸쳐 있는
비릿한 추억, 삼키면 울컥 심장이 울리는 떨림
엮어서 갈비뼈에 걸어 놓는다
휘발성의 사소한 상처는
꼭꼭 밟아서 날아가지 못하게 하고
너무 깊은 상처는 흩어지게 펼쳐 놓는다
소용돌이치는 바람의 집
네 가슴 한껏 열고 들어가서
뜨거운 기억 한 두릅에
그대로 엮이고 싶은 날이다


■ 시작노트
따스하게 눕고 싶은 '와온'은 순천만 바닷가의 마을이다. 세상의 모든 바람이 비단 실에 묶여서 휘청거리는 바람의 집, 네 가슴 한껏 열고 들어가서 뜨거운 기억 한 두릅에 그대로 엮이고 싶은 날 없었던가. 나를 오래 바라봤던 사람이여 그 눈빛만으로도 눈부셨던 시간 실타래 속으로 밀어 넣는다.
▶전북 고창 출생. 2011년 『미네르바』 등단. 2010년 시집 『와온』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전적 거부 조합원 미운털 박혔
토지분쟁, 지적재조사로 근본적 해결
현대미포조선 다울회, 일일호프 수익금
대선 정국 '울산은 없다'
울산농협, 세일즈 마케팅교육
1
정갑윤, 내달 복당추진에 지역정가 설
동서발전, 中企 발전설비 인력양성 무
울주군 환경미화원은 차 없으면 못하나
"최씨 사익 챙기기 도울 의도 없었다
아산정신, 위기극복의 교훈 삼아야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