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4.30 일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U매거진 > 일상탈출
     
[일상탈출] 정족산 철쭉산행
5월 따사로운 햇살에 붉게 물들다
2014년 05월 08일 (목) 20:48:28 강정원 mikang@ulsanpress.net
   
▲ 울주군 삼동면과 웅촌면을 걸친 정족산은 지금 철쭉이 절정이다. 사진은 정족산 표지석에서 바라본 철쭉 군락지 모습. 철쭉군락 뒤로 하늘공원 뒷편 묘역이 보이고, 멀리 영남알프스가 손에 잡힐 듯 가까이 있다.

꽃은 만개해 화려한 자태를 드러내고, 초록은 날로 그 빛을 더해가고 있다. 하지만 여왕의 계절에 신명 나는 축제는 사라졌다. 어른들이 지켜주지 못한 어린 정령들이 온 산하를 맴도는 느낌이다. 5월의 숲, 5월의 꽃들이 마음의 평화를 바라는 이들에게 치유의 힘이 될 수 있을까. 지난 연휴 마지막 날 철쭉이 흐드러지게 핀 정족산(鼎足山)을 다녀왔다. 정족산은 솥발산이다. 산마루의 바위가 가마솥의 발처럼 솟았다고 붙은 이름이다. 웅촌면 은현리에서 시작하는 정족산 철쭉산행은 상처받은 영혼을 치유하기에 충분했다. 주변에 운흥사지, 무제치늪, 보삼 영화마을 등이 있어 가족과 함께하기에도 좋겠다. 글·사진=강정원기자 mikang@

강정원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동구 땅값 전국서 가장 많이 떨어졌다
"돈보다 사람 중심 사회 만들 수 있
해오름동맹 관광벨트 구축 본궤도
울주군 공무원 도덕적 해이 '도 넘었
방향 잃은 울산표심, 굳히기냐 뒤집기
보수 아성 무너져가는 울산, 이번 선
洪 내일 울산 재출격…막판 승부수 띄
"흙수저론에 좌절한 청년들에 힘을"
울산 수출엔 훈풍 불지만…
혁신도시 연계 지역 경쟁력 제고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