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6.25 일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U매거진 > 일상탈출
     
[일상탈출] 포항 덕동마을
고택과 숲이 어우러진 평온의 서정
2014년 07월 10일 (목) 20:36:31 김정규 kjk@ulsanpress.net
   
수려한 산세에 비해 물이 적어 인물이 나오지 못하고 있다는 풍수의 영향으로 수십 년 전 파고, 물을 채운 호산지당. 용계정, 솔숲과 더불어 덕동마을 풍경의 절정을 보여준다.

그 마을은 많은 것들을 품고 있다. 성성한 푸른 솔숲과 수백 년 된 은행나무와 향나무는 물론 돌담 고샅길로 이어진 고택까지 길위에서  만난다. 풍수에 따라 터를 잡고 나무를 심고 300여 년의 시간을 보냈다.

 경주 양동마을에서 서북쪽으로 50리 떨어진 포항시 기북면 오덕리 덕동마을. 길지에 집을 지어 집성촌을 이루었고,  마을 앞 물길에 재물이 빠져나감을 막기 위해 나무를 심은 것이 울울창창  소나무 숲이 됐다.

수백 년이 흐른 지금 집은 남루해졌지만, 격은 더 깊어졌고 숲은 늙었지만 청정한 기운으로 여전히 푸르다.   글·사진=김정규기자 kjk@ulsanpress.net

     관련기사
· 300여년 시간을 건너온 한국 원형의 풍경
김정규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그룹, 조선 수주 잔량 세계 1
울산, 도시재생 뉴딜사업 수혜 가능성
동강의료재단, 장기근속자 38명 해외
생로병사의 정점에서
보수-노동계 맞대결서 민주당 가세 3
울산지역 학생들, 학교생활 만족도 높
전교생 지성·인성키움동아리 활동으로
대왕암공원 심폐소생술 교육
민주당 시당, 대선공약이행실천단 출범
반구대암각화 학술행사, 더 필요하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