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2 수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Day+ > 우리가 보는 세상
     
[우리가 보는 세상]만취 도로위 잠드는 것도 범칙금 부과
자칫하면 교통사고 야기 주의해야
2016년 09월 21일 (수) 21:09:29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 허혜지 청소년기자(삼산고 2)

지난달 16일 술에 취해 도로 위에서 잠드는 사람들이 많다는 기사를 읽었다. 폭염이 한 달 가량 지속되면서 대낮부터 술을 마시고 만취상태로 도로에서 자는 취객이 많아졌다고 한다.
 늦은 새벽에 도로에 누워 정신을 잃고 잠에 취한 사람이 있는가 하면 길가에 주저앉아 통화를 하는 사람, 쓰레기 더미 옆에서 자신의 집인 듯 숙면을 취하는 사람 등 여러 사람이 있었다. 집을 잘 찾아간다면 문제는 없겠지만 자칫 큰 사고가 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단속은 더욱 강화돼야한다.


 실제로 전북 익산에서는 도로에 누워있던 취객이 좌회전을 하던 차량에 치여 사망한 사건이 있었다.
 사고 예방을 위해 신고포상제를 도입했지만 전북에서만 올해 6명이 도로에 누워 있다 사고를 당해 숨졌다. 도로교통법상 도로 위에 눕는 행위는 범칙금 부과 대상이다.
 미납을 해도 강제할 방법이 마땅치 않아 해결이 되지 않고 있다. 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법을 더 강하게 만들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사소한 행동부터 지켜서 안전하고 믿을 만한 사회를 만들자. 남이 먼저가 아니라 내가 먼저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어떨까.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해양플랜트 시장 변화에 '노
현대重 전적 거부 조합원 미운털 박혔
울산 국회의원들 '홍준표 대선 후보
9·12 경주지진 이후 달라진 점
토지분쟁, 지적재조사로 근본적 해결
아파트 공사 소음·진동 인근주민과 마
현대미포조선 다울회, 일일호프 수익금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종훈·윤종오 의원, 특별교부세 8억
시교육청 "북구에 공공도서관 건립 계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