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3 목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Day+ > 우리가 보는 세상
     
[우리가 보는 세상]자연재해 미리 대비·연구 대책 필요
박나혜 청소년기자(범서중1)
2016년 10월 12일 (수) 20:44:39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 박나혜 청소년기자(범서중1)

지난 10월 5일 수요일 태풍 차바의 내습으로 울산에 큰 피해를 주었다. 학교가 임시휴교령을 내릴 만큼 태풍의 규모는 굉장히 컸다. 특히 태화강이 범람해 태화강 근처의 도로와 가옥, 상가들도 물에 잠겼다. 울산 곳곳의 아파트와 주택이 물에 잠겨 주민들이 대피했다.
 침수된 집에 사는 주민들은 머무를 곳이 없어서 인근의 찜질방에서 임시방편으로 숙식을 했다. 가장 피해가 많았던 언양의 반천 현대 아파트에 사는 친구가 있어서 그 상황을 전해 들었다. 순식간에 물이 아파트를 덮쳐서 곳곳에 자동차들이 둥둥 떠다녔다고 한다. 게다가 범람한 태화강의 물은 금방 빠지지 않았고 주택과 아파트에 들어온 물도 빠지지 않았다.
 복구 작업을 했지만, 전기와 물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았다고 한다. 생활용품을 공급 받은 사람들도 고층의 아파트까지 계단으로 들고 올라갔다고 한다.
 울산이 자연재해로 입은 피해가 큰 만큼 울산을 재난특별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더불어 앞으로 일어날 각종 자연재해를 미리 대비하고 연구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전적 거부 조합원 미운털 박혔
토지분쟁, 지적재조사로 근본적 해결
현대미포조선 다울회, 일일호프 수익금
대선 정국 '울산은 없다'
울산농협, 세일즈 마케팅교육
1
정갑윤, 내달 복당추진에 지역정가 설
동서발전, 中企 발전설비 인력양성 무
울주군 환경미화원은 차 없으면 못하나
"최씨 사익 챙기기 도울 의도 없었다
아산정신, 위기극복의 교훈 삼아야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