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3 목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Day+ > 우리가 보는 세상
     
[우리가 보는 세상]안전하고 편안한 관광지
원더풀 코리아로 거듭나자
허혜지 청소년기자(삼산고2)
2016년 10월 12일 (수) 20:46:36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중국인 관광객이 한국을 많이 찾아 매출이 크게 오르고 있다는 기사를 봤다.
 비가 오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우산을 쓰고 경복궁을 구경하고 있는 중국인관광객의 사진을 볼 수 있었다.
 지난 1일부터 7일까지는 중국의 국경절 연휴기간이었다. 사상최대인 약 5억9,000여명 정도가 국내외 관광에 나선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 관광명소는 작년보다 10% 증가한 22만 명의 중국인 관광객이 방문했다. 이들은 명동과 면세점, 동대문시장 등에서 쇼핑을 즐기거나 관광지를 방문하는 등 한국에서 연휴를 보냈다.
 특히 이번에는 한국에서 열리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가 맞물려 있어 매출이 크게 늘어났다. 이 사실을 모르고 온 중국인 관광객까지도 값이 매우 싸다며 지갑을 여는 모습을 보였다.
 외국인들이 한국에 관광을 온다면 매출이 증가하거나 나라의 이미지가 개선되는 것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
 하지만 반대의 이미지로 악영향을 끼칠 수 도 있다는 것을 감안해야한다. 안 좋은 이미지를 끼칠 수 있는 부분은 미리 예방해야 한다.
 만약 대비를 못했더라도 사후에 잘 대처해서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는 우리나라가 되길 바란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전적 거부 조합원 미운털 박혔
토지분쟁, 지적재조사로 근본적 해결
현대미포조선 다울회, 일일호프 수익금
대선 정국 '울산은 없다'
울산농협, 세일즈 마케팅교육
1
정갑윤, 내달 복당추진에 지역정가 설
동서발전, 中企 발전설비 인력양성 무
울주군 환경미화원은 차 없으면 못하나
"최씨 사익 챙기기 도울 의도 없었다
아산정신, 위기극복의 교훈 삼아야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