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8 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오늘의 인물
     
마녀사냥 분풀이 지적한 정홍원 전 총리
11월 18일 오늘의 인물
2016년 11월 17일 (목) 20:08:52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정홍원 전 국무총리는 17일 "진실 규명도 되기 전에 대통령에게 무한 책임을 지라는 요구와 주장, 그 또한 결코 법 앞에 평등이 아니다. 일시적 분풀이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부의 초대 총리를 지낸 정 전 총리는 이날 언론에 배포한 개인 입장발표문을 통해 "지금은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고, 진실 규명 작업이 한창인데 실체와 증거보다는 추측과 확인되지 않은 의혹들에 힘이 실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진상이 드러나기도 전에 보도를 통해 모든 내용이 기정사실로 되고 있는 느낌"이라고 밝히며 "바로 이것이 우리가 금기시하는 마녀사냥이 아니고 무엇이겠나, 참으로 안타깝다"고 밝혔다.

 정홍원 전 국무총리는 "2년 동안 총리로 재직하면서 회의나 면담 등의 기회에 대통령을 많이 만났고, 많은 대화를 나눴다"며 "저는 대통령이 오랫동안 공부를 많이 해서 너무 많이 알고 있다는 느낌을 자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너무 많이 알면 국정이 경직되기 쉽다는 걱정을 하기도 했다"면서 "외부의 조력이 없이는 판단도 제대로 못 하는 대통령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고 있는 일부의 주장들을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정홍원 전 국무총리는 이어 "대통령에 대한 검찰 조사와 특검 조사가 예정돼 있다. 진실은 가려질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진실이 규명된 후 상응한 책임을 물으면 된다. 그러나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태에서 법적·정치적·도의적 책임을 일방적으로 추궁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리는 하나가 아니다
달동 자율방범대, 야간 방범 순찰활동
울산시장배 배드민턴 대회 참가 자격
기획부동산서 산 지주들 보상 거부 알
'싼 값에 내집 마련' 지역주택조합의
김기현 시장·김복만 교육감 전국 최고
프라하의 봄 그리고 찾아온 한국의 봄
울산 공직자 평균재산 10억9천만원<
울산시, 지역 현안 대선 공약화 총력
재온산울공동문회, 제7차 정기총회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