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4.24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오늘의 인물
     
'자위대 PKO활동 감사하다'는 반기문
12월 1일 오늘의 인물
2016년 11월 30일 (수) 20:08:54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출동경호'라는 새 임무를 맡은 일본 자위대의 남수단 활동에 대해 감사하다고 발언을 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교도통신은 29일 반 사무총장이 다음 달 임기 만료를 앞두고 28일 미국 뉴욕에서 일본 언론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남수단에서 평화유지활동(PKO)에 참가하고 있는 일본 자위대에 대해 "보다 큰 공헌을 하려 하는 것에 대해 깊이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해외파병 자위대의 새 임무인 '출동경호'를 염두에 두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교도는 하지만 반 총장이 직접 출동경호를 언급한 것으로 쓰지는 않았다. 출동경호는 해외파병 자위대의 무기 사용 가능성을 넓히는 조치다.

 일본은 야당과 시민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남수단에 평화유지활동(PKO)으로 파견된 자위대 부대부터 이 임무를 부여하고 있다.

 유엔의 요청이 있을 때를 전제로 하지만 직접 공격을 받지 않아도 사격을 할 수 있어 새 임무 부여는 군국주의 행보 중 하나로 꼽힌다.

 반 총장은 임기 후 계획에 대해 "내년 1월 1일이 되면 민간인으로서 한국에 돌아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향을 위해 뭐가 가능할지 친구들, 한국 사회의 지도자들과 이야기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반 총장의 임기는 올해 12월 31일 끝이 난다. 이 발언과 관련해 일부 언론에서 반 총장이 임기 다음날 곧바로 한국에 귀국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스테판 두자릭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반 총장은 1월 1일에 돌아간다고 말하지 않았다"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월1일에 민간인으로 돌아가며, 그는 1월 중순에 한국으로 돌아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꽃의 노래
'동북아 오일허브사업' 유일하게 반영
미포조선 장생포공장 소방훈련
"우기 닥치는데 하나도 달라진게 없어
'문재인 지지'울산 시민 1천명 민주
세상멀미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 대선주자 줄줄이
1순위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일자리
홍준표, 세번째 울산 방문 문재인·안
"전국구 대통령""보수결집" 초반 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