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3 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오늘의 小史
     
1970년 부산-제주 정기여객선 침몰 319명 사망
12월 15일 오늘의 小史
2016년 12월 14일 (수) 19:31:51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1970년 오늘 새벽 1시30분경 제주도 성산포를 떠나 부산으로 항해 중이던 정기여객선 남영호(362t)가 거문도 동쪽 33마일 해상에서 침몰, 319명이 목숨을 잃는 대형 참사가 일어났다.

 당시 이 남영호는 정원이 290명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승객 311명과 선원 20명 등 331명을 태워 정원보다 41명이나 초과했다.
 또 출항하기 전날까지 폭풍주의보가 발효되어 4일간 제주 지역에 묶여 있던 감귤 등 화물 400톤 이상을 무리하게 실은 것으로 밝혀졌다.

 남영호는 서귀항을 출항할 때부터 이미 선체 중심이 15도쯤 기울었으며, 만재흘수선이 물속에 잠겨 복원력을 잃은 상태로 성산항에 도착해 다시 화물을 더 실은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새벽 1시 20분경 전북 상일도 해상에서 심한 바람에 갑판 위 감귤 상자가 갑판 좌현측으로 허물어지면서 선체가 중심을 잃고 침몰하기 시작했다.

 사고 발생 후 긴급구조신호(SOS)를 타전했으나 해상 부근 어느 무선국에서도 이 조난 신호를 포착하지 못했다.

 침몰 후 일본 해상안전부 순시선이 승객 4명을 구조하는 등 12명만 살아남고, 319명이 목숨을 잃었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울산에 국내 최대 산림·해양휴양단지
새내기 임상병리사 업무
울산 하늘에 학이 난다
현대차 '코나'론칭, 노조에 발목
대형 유조선 발주 활발 조선업 시황
신한디아채시티 사전 분양 의혹 수사
울산지역 무보직 6급 공무원 크게 증
고래의 꿈 네번째 비상
울산 56개동 중 30곳 '쇠락' 도
황홀한 오월!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