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6.28 수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난항 겪는 북구장학재단
[기자수첩]김장현 사회부 기자
2017년 01월 22일 (일) 19:46:10 김장현 uskji@ulsanpress.net
   
김장현 사회부 기자

저소득층과 비정규직 자녀들을 위한 울산 북구의 장학사업이 금리하락과 기부실적 저조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북구가 설립한 교육진흥재단(이하 장학재단)의 주 수입원이 출연금 8억 5,000만원의 이자수익과 기업체들이 부정기적으로 내는 기부금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최근 5년 동안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70% 이상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1년 6월 기준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3.25% 수준이었지만 매년 0.25%가량 떨어지면서 2016년 9월 기준 1.25% 수준이다.

 또 엎친데 덮친 격으로 기업들의 기부금도 경기불황으로 크게 줄어들어 들었다.
 설립 당시인 지난 2009년 1억4,625만원 외에는 2010년 6,978만원, 2011년 1,000만원, 2012년 0원, 2013년 2,300만원, 2014년 0원, 2015년 6,300만원 등으로 개인과 기업체의 기부 실적은 초라하다. 그나마 지난 2016년 현대자동차와 메가마트가 각각 1억원과 5,000만원을 기부하면서 장학재단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게다가 기부자 대부분이 장학재단의 이사로 등재된 기업체 임원이거나 북구청 소속 공무원들이어서 사실상 자발적인 기부는 매우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장학재단은 장학금의 지원대상과 한도금액이 늘기는커녕 수년 째 동결이다.
 장학재단 측이 밝힌 연도별 장학금 지급 현황을 보면, 2013년 4,000만원, 2014년 3,960만원, 2015년 2,470만원, 2016년 3,930만원 등으로 4년째 4,000만원 수준에 머물고 있다.
 이 같은 배경에는 장학재단의 운영을 출연금의 이자수익에만 지나치게 의존한데 따른 부작용으로 풀이된다.
 북구가 장학재단 설립을 논의했던 지난 2008년 8월 당시만 해도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5.25%에 달했다.
 때문에 북구가 적은 이자수익과 부정기적인 기부금만으로 장학재단을 운영하기보다는 예산을 직접 확보해, 장학재단의 당초 취지인 지역 인재 육성이라는 과제를 다시 고민하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김장현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대한민국 교육현장, 어디로 가고 있는
트루먼 대통령에게 보낸 이승만의 역사
[이야기가 있는 시]접시꽃 통신
市, 시의회 옥상 점거 현대重 노조
무제(無題)의 시대
김 시장, 지역현안 해결 동분서주
가용자원 총동원 농작물 살리기 사투
울산학생 여행하며 책 읽는데이~
울산외곽순환고속도로 조기 착공 촉구
우신고 비난자제 호소자리 학생 동원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