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2 수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침사지 악취문제 논의 시기 앞당겨야
[기자수첩]조창훈 사회부 기자
2017년 02월 06일 (월) 20:08:23 조창훈 usjch@ulsanpress.net
   
▲ 조창훈 사회부

생태하천으로 변모한 울산 남구 여천천의 가장 큰 골칫덩이는 하류에 있는 침사지다.
 지난 1987년 울산지방해양수산청은 울산항 2부두와 3부두 사이에 침사지를 설치했다. 여천천 유사의 항만 유입 방지와 항만의 원활한 관리가 목적이었다. 그러나 30년이 지난 현재 악취로 인해 준설이나 철거가 필요한 시설로 전락했다.

 침사지가 여천천 하류에서 발생하는 악취의 원인이라는 것은 명확하다. 조성 이후 2000년 한 차례만 준설작업이 이뤄져 각종 오염물질이 역류하는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해 남구의 관련 연구용역에서 확인됐다. 하지만 침사지와 연관된 기관인 울산항만공사, 울산지방해양수산청은 이 용역에 모두 동의하지 않았다. 결국 항만공사는 남구 용역의 오류를 주장하며 침사지 관련 새로운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오는 6월 용역 결과가 나오더라도 관리 주체에 대한 문제는 남는다.

 몇 년 전부터 관계 기관인 남구청과 울산지방해양수산청 울산항만공사는 이 문제를 두고 팽팽히 맞서왔다.
 '모래 등이 여천천에서 흘러들어오기 때문에 남구가 관리해야 한다', '반대편에 배를 접안하는 항만공사가 해야 한다', '공유수면이라 해양수산청이다'며 모두 관리 주체가 아니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정확하게 법으로 관리 주체를 명시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남구의 용역에서 관리 주체는 해양수산청이라는 결론을 냈지만 다른 기관은 인정하지 않았다. 항만공사도 이번 용역에서 최대한 관리 책임을 가려본다는 방침이지만 받아들여질지 미지수다.

 이는 막대한 예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준설에 60억, 철거에 200억원가량이 투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 때문에 연구 용역 결과를 기다리지 말고 관리 주체에 대한 논의가 먼저 시작돼야 한다. 단, 과거처럼 막대한 예산을 이유로 책임을 회피하는 자세가 계속된다면 침사지 문제는 장기화 할 수밖에 없다.

조창훈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해양플랜트 시장 변화에 '노
현대重 전적 거부 조합원 미운털 박혔
울산 국회의원들 '홍준표 대선 후보
9·12 경주지진 이후 달라진 점
토지분쟁, 지적재조사로 근본적 해결
아파트 공사 소음·진동 인근주민과 마
현대미포조선 다울회, 일일호프 수익금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종훈·윤종오 의원, 특별교부세 8억
시교육청 "북구에 공공도서관 건립 계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