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4.24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베이비부머 안착이 인구정책 좌우한다
2017년 03월 08일 (수) 17:07:17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울산의 인구감소세가 심각한 상황이다. 무엇보다 은퇴세대의 탈울산도 이어질것이라는 점에서 인구정책에 대한 전반적인 전환이 필요하다. 이같은 시점에서 의미 있는 주장이 나왔다. 퇴직한 베이비부머 세대의 다양한 사회진출 욕구에 맞춰 맞춤형 정보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울산발전연구원은 '노인복지 패러다임 변화에 맞춘 울산 뉴시니어 지원방안' 연구보고서에서 울산지역 베이비부머 세대를 위한 복지지원 방향을 제시했다. 연구를 맡은 이윤형 박사는 베이비부머 세대는 기존 노인세대와 달리 대량 소비세대인 점 등의 분석 결과를 토대로 종합 지원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박사는 "베이비부머 세대의 높은 욕구에 비해 교육프로그램이나 정보제공·접근 수준이 부족한 만큼 전 생애 주기를 고려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베이비부머 세대는 새로운 일자리 확보나 소득 창출을 우선시하거나 사회참여·신문화 창출을 원하는 등 확연한 욕구 차이를 보여 맞춤 전략도 세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먼저 정보지 발송, 정보센터나 홈페이지 운영, 정보를 담은 스마트폰 앱 개발 등 온·오프라인 정보의 장을 마련해주고 퇴직 전후나 노후기에 필요한 각종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교육프로그램과 여가 등 다양한 욕구를 충족하는 새로운 기능의 복합 시설을 비롯해 창업보육센터, 귀농·귀촌 지원센터와 같은 인프라를 확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울산의 지난 해 말 기준 베이비부머 세대는 전체 인구의 16%인 17만4,84명으로, 이들의 자녀세대인 '에코세대'를 포함하면 전체 인구의 34.7%를 차지한다. 상당한 비중이다. 이들이 은퇴 시기를 맞아 울산을 떠날 경우 인구가 현저히 감소할 것은 자명하다. 이들에 대한 대책은 곧바로 울산의 도시안정성과 직결된다.

도시의 고령화는 성장을 멈추고 쇠퇴한다는 의미다. 일할 사람이 줄어들고 국가나 지자체가 먹여살려야 할 사람만 는다는 것이다. 울산의 경우 시니어를 위한 지원센터가 개설돼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보다 많은 베이비부머나 시니어들이 재사회화와 취업 등을 준비할 수 있는 사회적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사회적 시스템을 만들어 고령화 사회에 대응하는 전략을 짜는 일은 시급한 현안이 됐다. 인구정책의 방향도 바꾸고 대책도 선제적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꽃의 노래
'동북아 오일허브사업' 유일하게 반영
미포조선 장생포공장 소방훈련
"우기 닥치는데 하나도 달라진게 없어
'문재인 지지'울산 시민 1천명 민주
세상멀미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 대선주자 줄줄이
1순위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일자리
홍준표, 세번째 울산 방문 문재인·안
"전국구 대통령""보수결집" 초반 표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