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3 목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정치
     
"문재인 캠프, 폴리페서 영입 지나치다"
이채익 "교육황폐화 초래 우려"
2017년 03월 19일 (일) 19:24:09 조영재 uscyj@ulsanpress.net

자유한국당 정책위부의장 이채익 의원(울산 남구갑)은 지난 17일, 문재인 캠프의 지나친 폴리페서, 일명 '정치 참여 교수'를 영입하는데 대해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해 10월에 출범한 문재인 캠프의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에 참여한 교수들만 1,0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전체 폴리페서 숫자를 헤아리기조차 힘들다. 세계 정치사에도 정말 유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 정도 숫자라면 대학을 몇 개 세울 정도다"라며 "대학교수들이 학생을 가르치고, 또 정책 자문하는 정도의 위치에서 충실해야지 정치권력이나 쫓아다니면 본인은 물론이고 교육의 황폐화를 초래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폴리페서 정치 참여 교수들에게 자제와 맹성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꼭 정치에 참여하고 싶으면 교수직을 사직을 하고 문재인 캠프에 참여해 주시기를 다시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울=조영재 기자 uscyj@

조영재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 전적 거부 조합원 미운털 박혔
토지분쟁, 지적재조사로 근본적 해결
현대미포조선 다울회, 일일호프 수익금
대선 정국 '울산은 없다'
울산농협, 세일즈 마케팅교육
1
정갑윤, 내달 복당추진에 지역정가 설
동서발전, 中企 발전설비 인력양성 무
울주군 환경미화원은 차 없으면 못하나
"최씨 사익 챙기기 도울 의도 없었다
아산정신, 위기극복의 교훈 삼아야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