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9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정치
     
대선 정국 '울산은 없다'
각 당 후보 경선 본격 레이스 돌입
유력주자 호남만 집중 공략 구애
울산, 부산·경남에 묶여 찬밥 신세
지역국회의원 중앙당 역할 미미
자연스럽게 울산 존재감 약해져
2017년 03월 19일 (일) 19:48:45 김잠출 uskjc@ulsanpress.net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 '울산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5월 9일 장미대선을 겨냥한 각 당의 대선 경선 레이스가 본격화되면서 유력후보들은 모두 '호남·대전' '호남 구애'에 전념할 정도로 호남을 공략 1순위로 꼽고 있지만 울산은 후보 토론회나 경선 일정에 빠져 있어 시민들은 상대적인 홀대를 받고 있다는 느낌이다. 각 당은 후보 토론회나 경선 일정을 짜면서 울산을 부산 경남 권역에 묶어 놓아 지역의 대선 관심도 역시 크게 달아오르지 않을 것으로 우려된다.


 지난 18일 호남 토론회를 시작한 바른정당은 21일 오후 부산에서 영남권 토론회를 할 예정이고, 자유한국당은 22일 오전 부산에서 부울경 권역 후보 연설회를 개최한다. 국민의당은 28일 부산에서 부울경 경선을, 더불어민주당은 31일 부울경 순회 투표를 각각 실시한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시민들은 '호남 유권자만 대선을 치르나' '울산이 후보들의 관심 밖으로 밀려난게 아니냐'는 의구심마저 토로하고 있다.
 이전의 대선 토론회나 경선과정에서 각 후보들이 울산을 '전국 민심의 바로미터'라고 치켜세우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처럼 19대 대선에서 울산이 상대적인 홀대를 받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울산의 국회의원들이 대선 국면에서 제 역할을 못하고 있거나 탄핵 정국에서 찬반 어느 진영에서도 주도적인 활동을 보여주지 못해 '울산의 정치가 실종됐다'는 비판을 들 수 있다.


 한 시의원은 "울산 국회의원들이 어느 후보를 지지하는지, 자신의 정체성이 무엇인지도 모호하고 중앙당에서 비중이 낮으니 후보들이 울산을 낮춰보는게 당연하다"는 비관론을 내비치면서 "늦어도 4월 초까지 후보를 결정해야 하는 촉박한 일정 때문에 울산은 전략지역이 되기 힘들 것"으로 분석했다.
 주태문 민주당 울산시당 사무처장은 "정상적인 대선이라면 제주 울산 호남 순으로 경선을 진행하는데 조기대선이라는 비상상황에 준비 시간이 적어 불가피하게 권역에 포함시켰다"며 "울산은 다양한 지역 출신의 인구 분포로 표심을 알아보는 풍향계 역할을 하는 중요한 지역으로 인구비율은 전국 2%이지만 보수 진보 어느 후보도 소홀히 할 수 없는 지역이다"고 해명했다.
 2002년 16대 대선 경선에서 노무현 후보는 울산을 노풍의 진원지로 삼으면서 광주 승리를 낚아 후보가 됐고 2007년 대선에선 제주, 울산에서 치러진 대통합민주신당 경선 1위를 했던 정동영 후보가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으며 문재인 후보 역시 지난 2012년 18대 대선을 앞두고 열린 민주통합당 울산 경선에서 1위를 차지했을 정도로 야권의 울산 경선 1위가 곧 후보로 이어졌다.


 각 후보의 공약 중에 울산 공약이 어느 정도 포함될 지도 관심이다.
 지금까지는 울산시가 발굴한 예비공약만이 구체적으로 확인됐고 더불어민주당 시당은 적극적으로 공약을 발굴해 후보 공약에 포함하겠다는 의지만 밝히고 있을 뿐 구체적인 윤곽은 드러나지 않는다. 자유한국당 시당 역시 지역 공약 발굴을 본격화하기로 했다는 정도만 알려졌다.
 각 자치단체들이 앞다퉈 지역현안의 대선공약 관철을 위해 여야 구분없이 지역정치권과 협조하면서 공약채택을 위해 뛰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김잠출기자 uskjc@ulsanpress.net

김잠출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현대重노조 올 임금인상 요구안 15만
동구 낙화암 40년만에 대왕암공원 이
울산시, 북구 불법 승마체험장 실태조
북구 승마체험장 엉터리 허가 특혜 의
북구수영연맹·오토밸리탁구동호회 '재능
'우정혁신도시 2단계 도약' 미리 준
[이야기가 있는 시]사려니 숲길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지
대선 참패 한국당, PK 지지율 하락
韓 4차산업혁명 대응 선진국에 4년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