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29 수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미세먼지 대책, 근본원인 찾아내야
2017년 03월 20일 (월) 19:44:29 울산신문 webmaster@ulsanpress.net

일요일부터 시작된 울산지역의 미세먼지 악화 현상이 월요일까지 이어졌다. 일요일인 19일 낮 최고기온이 21도까지 올라 완연한 봄날씨가 이어진 가운데 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려 야외활동에 나선 시민들이 고통을 겪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미세먼지(PM-10) 농도 최고값은 서울이 152㎍/㎥, 부산 129㎍/㎥, 울산 153㎍/㎥, 충북 125㎍/㎥, 전북 156㎍/㎥, 경북 137㎍/㎥에 달했다.

시민들은 하루종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탓에 눈과 목 등에 통증을 호소해야 했다. 울산을 찾은 많은 관광객들이 울산의 대기질 수준을 보고 반색을 한다고 한다. 공해도시로만 알았는데 의외로 쾌적한 공기에 놀라고 자연과 조화로운 지역의 풍광에 울산을 다시 보게 됐다는 것이다. 하지만 봄철이 시작되면서 또다시 미세먼지 수준은 상당히 나빠지고 있다. 울산의 경우 사계절을 가리지 않고 초미세먼지로 시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

이 때문에 울산시는 봄철 황사와 미세먼지 등으로 인한 시민들의 생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2017년 미세먼지 저감 활동'을 강력 추진하기로 했다. 울산시는 5개 구군, 사업장(2,236개)과 합동으로 오는 5월 31일까지 '미세먼지 주의 특별 강조기간'을 운영한다. 또 연중 추진 중인 '민·관합동 도로변 재비산먼지 제거대책' 및 '민·관합동 사업장 주변 재비산먼지 저감 실천운동'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최근 5년간 울산지역 미세먼지 농도(환경기준 50㎍/㎥)는 2012년 46㎍/㎥, 2013년 47㎍/㎥, 2014년 46㎍/㎥, 2015년 46㎍/㎥, 2016년 43㎍/㎥를 기록했다. 초미세먼지는 직경이 2.5㎛ 이하의 입자로 신경계 독성물질인 납과 비소 등 중금속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 국제암연구소는 초미세먼지를 석면, 흡연과 같은 등급의 발암물질로 지정했다. 대기가 쾌청하지 못한 것은 차치하고서라도 시민들이 마음껏 숨도 쉴 수 없는 지경이 됐으니 걱정이 아닐 수 없다. 이처럼 미세먼지로 인해 시민들의 건강이 크게 위협받고 있지만 당국의 대책은 고작 위험성을 알리는 예보에만 그치는 것 같아 답답할 노릇이다. 울산시도 지역내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를 줄이려는 노력을 병행해야 한다.

울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우리는 하나가 아니다
달동 자율방범대, 야간 방범 순찰활동
울산시장배 배드민턴 대회 참가 자격
기획부동산서 산 지주들 보상 거부 알
현대車, 15년만에 공장 근무복 변경
'싼 값에 내집 마련' 지역주택조합의
김기현 시장·김복만 교육감 전국 최고
울산 공직자 평균재산 10억9천만원<
재온산울공동문회, 제7차 정기총회
지역 국회의원 6명 평균 11억원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