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4 수 15:59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경제
     
구자열 회장, LS니꼬제련 울산공장 현장경영
수출 호조세 지속에 현황 직접 점검
투자계획·스마트 공장 구축도 관심
4차 산업혁명 대응 전략 강구 강조
2017년 05월 17일 (수) 20:34:29 김미영 myidaho@ulsanpress.net
   
▲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지난 15일 LS니꼬동제련 울산공장에서 생산된 동판(아노드)를 살펴봤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LS니꼬동제련 울산공장 등 계열사 현장을 둘러보고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대응전략 등을 점검했다.
 LS그룹은 구 회장이 지난 15일부터 이틀 동안 울산 LS니꼬동제련, 부산 LS산전 등을 방문하고 주요시설을 직접 점검했다고 17일 밝혔다.
 구 회장은 최근 수출호조세가 지속되고 경기회복의 기대감이 커지면서 사업현황을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현장을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평소 "제조업의 근간은 현장에 있고 제품의 품질이 곧 기업의 경쟁력"이라며 현장을 중시하는 경영철학을 강조해왔다.
 구 회장은 온산국가산업단지의 LS니꼬동제련을 방문해 PSA(반도체용 황산)공장, 제련 및 전련공장, 귀금속공장 등을 차례로 둘러보며 생산시설 안정화와 환경규제에 대비한 투자계획을 놓고 보고를 받았다.
 또 산업현장에서 나오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제련효율을 최적화하기 위한 스마트공장 구축계획에도 관심을 보였다.

 구 회장은 "원료, 생산, 영업 등 각 기능별로 LS니꼬동제련이 디지털변화를 적용하기에 가장 이상적인 공정을 갖고 있다"며 "제조공정에 센서를 부착해 활용하는 등 획기적으로 디지털역량을 강화해야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부산 화전산업단지의 LS산전 사업장도 방문해 변전소에 설치되는 초고압변압기와 초고압직류송전(HVDC) 공장을 둘러봤다.
 구 회장은 "LS산전이 초고압 전력기기 분야에서 후발주자로 아직 규모가 크지 않지만 임직원들이 합심해 그룹의 현금창출원으로 키워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LS산전은 초고압 분야에서 원가절감형 제품을 개발해 국내 및 해외로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초고압직류송전 분야에서는 2013년 한전, 알스톰이 공동으로 설립한 조인트벤처 KAPES와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데 힘쓰기로 했다.    김미영기자 myidaho@ulsanpress.net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새내기 임상병리사 업무
울산 하늘에 학이 난다
현대차 '코나'론칭, 노조에 발목
현대重노조 올 임금인상 요구안 15만
신한디아채시티 사전 분양 의혹 수사
울산 56개동 중 30곳 '쇠락' 도
"성주 비행제한 일자 변경 사유 설명
'조선 불황' 1분기 지역 경제 직격
오늘부터 열흘간 300만송이 장미 향
현대重 백형록 노조지부장 단식투쟁 돌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