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5.22 월 23:30
 소방, 울산외고
 
> 뉴스 > 경제
     
세진重, 미포조선과 에틸렌 저장탱크 153억 계약 체결
2017년 05월 17일 (수) 20:35:59 김미영 myidaho@ulsanpress.net

세진중공업(대표이사 허진국)이 LPG TANK에 이어 LEG TANK 진출로 화물탱크 제작 시장의 입지를 확장하고 있다.
 세진중공업은 17일 공시를 통해 현대미포조선으로부터 에틸렌운반선(LEG선) 4척에 대한 에틸렌 저장탱크(LEG TANG)를 153억원에 전량 수주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미포조선이 신조하는 선박은 노르웨이 선사인 Solvang ASA의 2만1,000㎥급 에틸렌 운반선으로 이중 세진중공업이 제작하는 에틸렌 저장장치(LEG TANK)는 니켈강 재질의 화물창으로 영하 104℃의 낮은 온도에서도 안정적으로 화물 운송이 이뤄질수 있도록 했다. 특히 재액화장치, 냉매시스템이 적용돼 운항 중 화물창 내 온도 및 압력변화에 따라 기화되는 화물손실과 폭발위험을 크게 낮춘 것이 특징이다.

 업계에서는 LEG TANK가 고도의 기술력을 요하기 때문에 해외 전문 제작처에 의존해 왔으나 품질 및 안전성 등을 고려해 현대미포조선과 선주사인 Solvang ASA의 협의로 인해 LPG 및 암모니아 탱크 제작 기술력을 인정받은 세진중공업을 선택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세진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인해 기존 화물저장탱크 시장에서 더 나아가 LNG TANK 시장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할것으로 확신하며  당사의 높은 품질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고객사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myidaho@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 울산신문(http://www.ulsanpres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울산에 국내 최대 산림·해양휴양단지
새내기 임상병리사 업무
[이야기가 있는 시] 제비꽃 꽃잎 속
대형 유조선 발주 활발 조선업 시황
울산 산업폐기물 매립장 3년 지나면
현대차 '코나'론칭, 노조에 발목
신한디아채시티 사전 분양 의혹 수사
울산지역 무보직 6급 공무원 크게 증
"洪 당권 도전시 정갑윤 의원 출마
울산 56개동 중 30곳 '쇠락' 도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편집규약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울산신문의 모든 컨텐츠 및 기사는 지적재산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복사나 전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청소년보호책임자 조희태 / 대표전화 052-273-4300 / 팩스 052-273-3511
Copyright 2006 울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ulsanpres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