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가슴도 내어 말리고 싶은
내 가슴도 내어 말리고 싶은
  • 김정규
  • 2013.11.05 20: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읍천항의 풍경입니다.
 어느 어부의 아낙이 말려놓은 생선이 바람에 흔들립니다.
 
 한때 대양을 떠돌던 삶이었겠지요.
 물결 따라 흐르던 생의 배경이 바람 따라 흐르는 하늘로 옮겨졌습니다.
 비늘을 벗고 가슴을 비운 채 가을 햇살 아래 표백되는 망향의 시간.
 그 치열했던 유영의 기억은 이제 박제된 과거일 뿐입니다.
 
 얇은 끈 하나에 지탱되는 긴 마름의 시간 끝,
 군더더기 다 버리고 알짜 육질만 남겨
 늙은 어부의 저녁밥상을 살찌울지 모를 일입니다.
 
 가끔 시궁창 물 흐르는 것 같은 내 가슴도 내어 말리면
 샘물 흐르는 순수로 돌아갈 수 있을까…
 정물처럼 오랫동안 서 있었습니다.
 
 멀리 갈매기 한 마리 선문답 하듯 끼룩거리며 날아갑니다.
 
 글·사진=김정규기자 kjk@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