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 막는 비현실적 도시계획부터 바꿔야"
"발전 막는 비현실적 도시계획부터 바꿔야"
  • 정두은
  • 2015.06.24 16:2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진단] 3중고에 시달리는 웅촌주민

울산~부산 간 7호 국도변에 거주하는 울주군 웅촌주민들이 울산시가 지역의 체계적인 개발을 위해 지정한 도시계획이 오히려 지역발전을 통제하는 '족쇄'로 변질됐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 지역은 울산 시민 식수원인 회야댐 상류지역인 탓에 상수원보호구역에 묶여 있다. 또한 매장문화재가 산재하면서 문화재보호구역으로도 묶이는 등 '이중 족쇄'의 굴레에서 신음하고 있다.

 최근 주민 대표들이 울산시 측에 낙후된 웅촌지역 발전을 위해 도시계획 재정비의 시급성을 주장하는 한 목소리를 낸 것도 이 때문이다.

상수원·문화재구역·불합리한 도시계획으로 시름
7호 국도 주변 교통여건 변화로 통행량 급감 불구
국도변 완충녹지대·도로확장 계획 그대로 추진

# 인접 기업체들 공장 증축도 못해
23일 주민들에 따르면 웅촌지역을 지나는 7호 국도는 예전엔 울산~부산 간 주 교통수단이라는 점에서 차량 통행량은 엄청났지만, 현재는 울산~해운대 간 고속도로 개통과 울산~해운대 방면 국도 14호선 확장 등으로 차량이 분산되면서 교통량은 크게 반감했다. 국도를 관리하는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하 부산국토청) 측은 "지난 해 7호 국도의 하루 통행량은 3만2,000여 대로 울산~부산 간 교통여건의 변화로 예전에 비해 크게 감소했다"고 밝혔다.

 부산국토청이 5년 간 집계한 울산~부산 간 7호 국도의 교통량 변화(평균, 대/일)는 2010년 4만64대, 2011년 3만4,214대, 2012년 3만4,020대, 2013년 3만4,991대, 그리고 지난 해 3만2,700대로 5년 사이 7,364대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다 부산국토청이 기존 국도와 인접한 곳에 신설 공사 중인 울산~부산 간 7호 국도의 자동차전용도로가 오는 2019년 말 개통하면, 현 국도의 교통량은 현저히 줄어들 태세다.
 이처럼 울산과 부산을 왕래하는 교통여건이 크게 다변화하자 지역 주민들은 울산시를 상대로 볼멘 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울산시가 7호 국도의 교통혼잡과 차량 통행량 증가에 대비해 지정한 국도변 완충녹지대와 도로확장 계획은 현실과 맞지 않다는 얘기다.
 시는 울산~부산 간 7호 국도의 향후 교통량 증가에 대비해 면소재지인 곡천리와 대대리 주거지 국도변에 너비 40m의 계획도로와 국도변과 주거지 사이엔 차량소음 차단 등을 위해 완충녹지대로 지난 2000년 초에 지정했다.

 주민들의 내뱉는 '쓴 소리'는 이를 두고 하는 말이다.
 주민들은 교통 여건 변화로 기존 국도의 교통량이 감소하는 마당에 국도 확장을 위해 긋고는 장기간 방치하고 있는 도시계획은 현실과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주민들은 또 국도변 계획지역(완충녹지)도 건물 등이 들어서면서 당초의 기능을 상실했고, 그어진 도로망으로 인해 소량의 필지는 매매조차 힘들다고 강조했다. 적은 필지의 경우 도로망 설정으로 4등분 혹은 3등분으로 쪼개지면 매매는 더 어렵다는 것이다.

 특히 주민들은 타 지역의 경우 기업 유치를 위해 각종 인센티브까지 제공하고 있는 마당에 이곳 7호 국도와 연접한 웅촌 기업체들은 공장 부지 내에 가로 세로 그어진 도로망으로 인해 공장 증축이 불가해 기업활동이 크게 위축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 국도변인 웅촌면 대대리 1102의 4 일대는 A업체가 지난 1999년부터 공장을 가동 중이다. 하지만 공장부지 내에 완충녹지와 계획도로망이 그어지면서 공장 증축이 어렵자 업체 측은 최근 울주군에 대책 마련을 호소했다.

 이 뿐 아니다. 면소재지가 있는 곡천리의 경우 완충녹지로 지정된 곳에 이미 공장과 주유소 등이 들어서 있어 녹지로서의 기능을 상실한 지 오래다.

 이 지역 주민 대표들이 구성한 웅촌면 권익협의회 이동석 회장은 "웅촌지역은 회야댐 상류지역인 탓에 발전이 억제된 데다 땅속에 무엇이 있는지, 문화재 지역으로 또 묶여 규제의 늪을 만들더니, 그것도 부족해 지역 주민들이 원치도 않는 도시계획을 긋는 바람에 3중고에 시달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국 어디에 이곳처럼 댐상류지역, 문화재지역, 불합리한 도시계획 등으로 묶어 놓은 곳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 대대리 일대 등 완충녹지 해제 요구
주민들은 과거 웅촌지역은 인접한 양산시 웅상지역에 비해 모든 점에서 상위였다고 강조했다.
 이들 주민은"현재 웅촌지역은 7호선 도로변의 첩첩산중 마을로 전락한 반면에 웅상지역은 대도시화 됐다"며 "시의 도시계획 지정이 웅촌 주민들에게 생활불편과 낙후지역을 초래하는 계획이라면 해제를 하거나 축소 검토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역 주민들이 요구하는 국도변 완충녹지 해제구간은 대대리 1515~1102 일대 400곒와 곡천리 웅촌농협 주변 400곒이다.

 한편 울산시는 최근 주민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역 발전을 위해 내년도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시 타당성 조사를 통해 웅촌 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할 것인지 여부를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두은기자 jde03@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