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예정된 108명 수용방안 놓고 골머리
이미 예정된 108명 수용방안 놓고 골머리
  • 하주화
  • 2016.10.20 20:5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진단] 울산中 2017학년도 신입생 거부

울산지역 초등학교가 다음주부터 중학교 입학설명회에 들어가는 가운데 울산중이 더이상 신입생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해 학생배정 전반에 혼선이 예고되고 있다. 울산시교육청은 울산중이 일방적으로 학생수용을 거부한다고 토로하는 반면 학교 측은 2년 뒤 공립전환과 혁신도시로의 배치이전을 앞두고 이미 합의된 사안이라며 맞서고 있다. 편집자

2018년 혁신도시에 공립전환해 개교   
사학재단"2년전 이미 교육청과 합의"
교육청"의견제시 했었지만 합의 안돼"
분산수용 하려해도 교원수급 등 애로

20일 울산시교육청과 학교법인 창강학원에 따르면 창강학원 소속 사립중학교인 울산중학교는 내년도 신입생을 받지 않겠다는 의견을 지난 6일 시교육청에 전달했다.

# 사학재단 "2018년 안에 졸업못시켜 수용불가"
 

▲ 울산지역 초등학교가 다음주부터 중학교 입학설명회에 들어가는 가운데 울산중학교가 학생 수용을 거부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은 울산중·고등학교 전경. 노윤서기자 usnys@


시교육청이 '2017학년도 중학생배치계획'을 확정하고 검토의견을 제시하라며 앞서 지난달 26일 전체 중학교에 발송한 공문에 대해 울산중이 이같이 회신한 것이다.
 울산중의 공립전환 시점을 고려할 때 불가피한 조치라는 것이 학교측 입장이다.
 중구 복산동에 위치한 울산중은 혁신도시로 배치이전돼 2018년 3월 공립으로 개교한다.
 학교법인 '창강학원' 김종일 이사장은 "2018년부터는 교육청 산하 공립학교가 운영되는데, 현재 사립재단 소속 학교에서 내년 신입생을 받아버리면 그 안에 졸업을 못시켜낸다는 문제가 생긴다"며 "시교육청과 지난 1월 학교의 공립전환에 합의하면서 2017년부터 신입생을 받지 않는 것을 조건부로 달아 놓았다"고 주장했다.

 

# 현 울산중 건물도 울산고교가 사용계획
법인 측은 당장 내년부터 울산중 건물을 울산고등학교로 활용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노후화된 울산고 건물이 안전등급 D등급을 받은데 이어 최근 지진의 영향으로 곳곳이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판단한데 따른 조치다. 울산중과 울산고는 '동일구내 학교'로 하나의 운동장을 끼고 나란히 붙어있다.
 김 이사장은 "지진이후 울산고 학부모들이 입실을 거부하는 사태까지 빚어졌었다"며 "중학교 건물로 고교생들을 하루빨리 옮겨야하다보니, 더더욱이 중학교 신입생을 추가로 받을 여유가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 시교육청 "당장 배정서 뺄수는 없어"
시교육청은 이 때문에 비상이 걸렸다.
 시교육청은 이미 내년 신입생 배치계획을 확정해 초등학교에 배포했다.
 신입생 배정계획에 따르면 남학교인 울산중은 17학급 408명이 재학하고 있고, 내년에는 108명의 신입생이 배치될 예정이다.
 울산중 배정대상 초등학교 11곳은 오는 24일부터 31일까지 학교별 학부모 설명회를 개최하기로 한 상태다. 해당 학교는 복산초·양사초·옥성초·학성초·병영초·함월초·약사초·평산초·삼일초·무룡초·외솔초 등이다.
 이들 학교 졸업생들은 울산중을 포함해 같은 '복산·병영학교군'에 속한 외솔중·무룡중·울산여중 등 4곳의 중학교에 배정된다. 11월 1일부터 3일까지는 원서접수가 이뤄진다.
 시교육청은 분산수용 가능 여부를 검토해야하기 때문에 당장 울산중을 배정계획에서 뺄 수 없다는 입장이다.

# 인근 학교 배치해도 학부모 민원 소지 많아
남학교인 울산중 학생을 받을 수 있는 학교는 공학인 무룡중과 외솔중이 있다. 그러나 무룡중(26학급)은 현재도 유휴교실이 없고 외솔중(15학급)은 당초 25학급 규모로 지어져 10학급의 여유교실은 있지만 통학불편과 성비불균형 등에 따른 대규모 민원이 불가피하다. 울산여중(15학급)은 여학교로, 공학전환 절차를 거치지 않는 이상 남학생을 수용할 수 없다. 
 특히 사립 진학대상이던 100여 명의 신입생을 공립에 수용하게 되면 교육과정과 교원수급 조정 등을 거쳐야하기 때문에 당장 내년 신입생 모집에 반영하기는 어렵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재단측이 내년부터 울산중 신입생을 내년부터 받지 않겠다는 의견을 제시한 적은 있으나 합의한 적은 없다"며 "우선 학부모들의 배정 혼선과 대규모 민원을 막는 것이 우선이기 때문에 다각도로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주화기자 us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