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부동산 규제지역 지정 소문에 민원 폭주
중구 부동산 규제지역 지정 소문에 민원 폭주
  • 조홍래 기자
  • 2020.12.14 19:5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값 급등세에 정부 모니터링
울산시도 과열 지속시 건의 예고
부동산카페 등 지역 커뮤니티 논쟁
구청 홈피에 관련 질의 70여건 올라
구청장 입장문 홈피 게재 진화나서
혁신도시 전경. 울산신문 자료사진
혁신도시 전경. 울산신문 자료사진

울산 일부 지역의 아파트값 상승세가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카페 등 울산지역 커뮤니티에서 울산 중구가 규제지역에 포함된다는 소문이 돌자 이와 관련한 불만·항의민원이 폭주, 중구가 한바탕 곤욕을 치렀다.

14일 현재 울산 중구청 홈페이지 메인화면에 접속하면 '혁신도시 발전 관련 중구청장 입장문'이라는 내용의 공지가 별도 팝업창을 통해 올라와 있다.

해당 입장문에는 △신세계부지 개발 문제 △울산시가 발표한 부동산
가격 안정화 대책 △혁신도시 학교부족 문제 △혁신도시 트램노선 제외 문제 △혁신도시 정책토론회 중구청장 불참 이유 △혁신도시 클러스터 8, 9부지 개발 계획과 관련한 현황과 행정적 조치사항 등이 담겼다.

중구가 이 같은 입장문을 공지한 이유는 최근 울산 중구의 조정대상지역 지정 여부와 관련한 문의와 항의 민원이 폭주한 데 따른 것이다.

최근 정부가 투기 과열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조정대상지역을 지정해 규제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19일 경기 김포시(통진읍·월곶·하성·대곶면 제외), 부산 해운대·수영·동래·연제·남구, 대구 수성구를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으면서 울산, 창원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울산시는 지난달 26일 중구와 남구 분양아파트 청약 조건을 1년 이상 울산 거주자로 제한하는 등의 내용을 골자로 부동산 안정화 대책을 내놨다. 그러면서 과열이 심해질 경우 정부에 규제지역으로 지정해 달라는 건의를 하겠다고도 밝혔다.

그러자 부동산카페 등 지역 커뮤니티에서 울산 조정대상지역 지정 여부에 대한 내용이 급속도로 퍼졌고, 이후 중구청에도 관련 민원이 빗발치기 시작했다.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중구청장에게 건의사항을 전하는 '구청장에게 바란다' 게시판에만 조정대상지역 지정 여부 관련 민원이 약 70여건 올라왔다.

민원글 대부분은 울산 중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거론되는 것 자체에 대한 불만 내용을 담고 있었고, 더 나아가 우정혁신도시의 더딘 개발상황을 문제로 짚으며 중구청의 행정을 비판하는 글들도 다수 게재됐다.

이에 중구는 조정대상지역 지정 및 우정혁신도시 개발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정리해 주민들에게 밝히는 것이 낫다고 판단하고 중구청장 입장문을 홈페이지 공지로 게시한 것이다.

중구가 해당 입장문을 공지한 이후 민원은 잦아든 것으로 전해졌다.

중구 관계자는 "조정대상지역 포함이 확정된 사항이 아님에도, 주민들의 재산권이 달린 민감한 문제여서 관련 민원이 폭주한 것 같다"며 "중구는 혁신도시사업 예산확보, 공공기관 연계협력사업, 공모사업 응모 등 혁신도시 개발 및 활성화를 위한 노력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