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심의 숲 산책] 별이 다가왔다
[동심의 숲 산책] 별이 다가왔다
  • 성환희
  • 2021.03.08 20:0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0명 동시 작가들과 특별한 만남
'별이 다가왔다'
'별이 다가왔다'

"먹은 밥 때문에/ 체했는지/ 식은 땀이 줄줄/ 온 몸이 오들오들// 거실에/ 누웠는데/ 별이 반짝반짝// 엄마는/ 나보다 더 아픈가 보다/ 나를 쳐다보는데/ 얼굴이 샛노랗다."
 
제13회 동시의 날 기념 제1회 전국 어린이 시 쓰기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박채준 어린이(여수 쌍봉초 4학년)의 시 '더 아프다' 전문을 옮겨본다. 총 3연으로 구성된 이 시를 빛나게 하는 부분은 3연이다. 1연과 2연은 어린이 화자가 겪은 사실적인 정황이고, 3연의 1행과 2행에서 느낀 점을 썼다. 3연의 3행과 4연은 이 시를 시적이게 하는 부분이다. 병이 난 것은 어린이 화자 자신이지만, 화자의 엄마가 더 아프다는 것을 '얼굴이 샛노랗다'는 시구로 적절히 표현한 점이 이 작품을 매우 돋보이게 한다.

"허리 굽은 할머니를 만났을 때/ 다리 다친 성진이를 만났을 때/ 상자 든 택배 아저씨를 만났을 때/ 휠체어를 만났을 때// 계단은 눕고 싶다// 잠시/ 꼿꼿한 각도를 버리고// 온몸 쭈욱 펴/ 엎드려 주고 싶다"

위 작품은 김수희 시인이 쓴 동시 '계단도 때로는' 전문이다. 시인의 상상력은 무생물인 계단에 생명을 불어넣어 세련된 표현으로 시화했다. 따뜻한 마음이 읽힌다.

"엄마 두 팔은 자동문/ 엄마 품으로 가는 자동문// 가까이만 가도/ 활짝// 잘못을 해도/ 활짝// 아무 때나 가도/ 활짝.// 엄마 자동문은/ 고장이 없다."

김순영 시인의 동시 '자동문' 전문이다. 자동문을 엄마의 무조건적인 무한한 사랑에 비유한 점을 신선하게 읽었다. 엄마의 사랑엔 고장이 있을 수 없지! 자동문 같은 엄마 품에서 자라난 어린이에겐 어둠이 끼어들 틈이 없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정녕 자동문 같은 엄마로 살고 있는가? 내 사랑에 대해 의심하고 반성하는 마음을 갖게 하는 작품이다.
 
"그럴 수도 있지/ 괜찮아, 네 맘 알아/ 와! 너 최고다!// 위로했다/ 안아줬다/ 칭찬했다/ 내가/ 나를"
 
이옥용 시인의 동시 '내가 나를' 전문이다. 짧은 동시 한편에서 느껴지는 자기애에 깊은 공감을 느낀다. 사랑은 이렇듯 나로부터 출발하여 밖으로 확산할 때 건강한 사회를 이룰 수 있는 자양분이 된다.
 

성환희 아동문학가
성환희 아동문학가

다양한 삶과 체험을 다양한 색상과 목소리로 그려낸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 이 책을 읽는 재미가 아닐까 한다. '별이 다가왔다'는 한국동시문학회 회원 190명의 동시와 신은숙 님의 그림으로 엮은 2020년 한국동시문학회 우수동시선집이다. 여기엔 제13회 동시의 날 기념 제1회 전국 어린이 시 쓰기 대회 수상작 6편을 포함했다. 전국의 동시인들 중 이번 작품집에 한 편의 동시로 참여한 울산의 시인은 김이삭, 남은우, 박영식, 박해경, 성환희, 이시향, 장그래, 조영남 등 8명이다. 190명 우리나라 유명 동시인 작가들과의 비대면 간접적 만남으로 특별한 즐거움을 체험하고 싶지 않은가? 지금 바로 '별이 다가왔다'를 펼쳐보시기를….                  성환희 아동문학가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