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째 잠정 휴업…관광버스는 달리고 싶다
1년째 잠정 휴업…관광버스는 달리고 싶다
  • 김지혁
  • 2021.03.10 20:2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진단] 코로나에 고사 직전 울산 전세버스업계
집합금지·거리두기로 계약 전무
매월 수천만원 적자 빚내서 버텨
정부 재난지원금 대상에서도 제외
특단 대책 없으면 줄폐업 불가피
코로나19로 직격타를 맞은 울산 남구의 한 전세버스 업체 차고지에 일감이 없는 전세버스가 빼곡히 주차돼 있다.  이상억기자agg77@
코로나19로 직격타를 맞은 울산 남구의 한 전세버스 업체 차고지에 일감이 없는 전세버스가 빼곡히 주차돼 있다. 이상억기자agg7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울산 전세버스 업계가 고사 직전이다. 예전 같으면 봄 성수기에 접어들면서 계약이 쇄도할 시기지만, 지금은 지난해부터 1년 넘도록 울산지역 거의 모든 업체가 잠정 휴업상태다. 업체들은 늘어나는 적자를 메우느라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은행 대출도 쉽지 않는데다 정부 재난지원금 지원업종에서 조차 배제되는 바람에 그야말로 사면초가에 놓였다. 
 
# 900여대 중 10% 이상 휴업 신고
최근 울산 전세버스 94대가 시에 운행휴업신고를 냈다. 

 코로나19로 전세버스를 이용하는 여행 자체가 금기시 되는 사회 분위기 속에 사실상 버스를 운행할 기회가 주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울산 전세버스는 총 904대(조합 가입 기준). 이 중 10% 이상이 사실상 휴업을 선언한 셈이다. 

 지금까지 업체들은 빚을 내면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버스 운행 신고를 유지해왔지만, 코로나19 상황이 지금처럼 지속된다면 더 이상 버틸 여력이 없는 한계치에 달했다. 

 울산 24개 업체의 월 평균 적자 폭은 한 업체 당 2,000만원에 달한다. 

 버스는 차고지에 서 있지만, 기사들의 급여와 사무실 운영비 등 고정비는 꼬박꼬박 지출이 되어야 한다. 

 업체들은 기사를 내보내기도하고, 일부 버스를 운행 휴업하는 등 궁여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특단의 대책없이 지금 상황이 유지된다면 곧 전체 차량의 50% 이상이 휴업해야 하고 급기야 영세한 업체들의 줄 폐업이 예고되고 있다. 


 은행 문을 두드려도 뾰족한 방법이 없다. 울산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울산 전세버스 업체 중 8개 업체가 은행 등에 대출을 신청했지만, 6개 업체가 거절당했다. 자본잠식과 낮은 신용등급, 국세연체 등이 이유였다. 그나마 2개 업체는 신용보증재단을 통해 대출을 받아 숨을 고를 수 있었다. 

# 재정·대출 지원·규제 완화 호소
전세버스 업계는 코로나19로 역대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지만 재난지원금 지원업종에서 배제됐다. 
 조합측은 지난해 울산시에 특별지원대책 마련을 요청했지만 운수종사자 1명당 50만원의 지원금을 받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에 비해 부산시는 올해 운수종사자 1인 당 100만원을, 업체 측에는 영상기록장치 보조금으로 대당 30만원을 지원하기로 하는 등 대다수 지자체들의 지원금이 울산보다 사정이 나은 편이다.  

 이에 울산전세버스조합은 최근 울산시에 구체적인 지원대책을 요청했다. 

 △할부금 납부유예시 이자 면제 및 신용등급에 상관없이 대출지원 △정부 특별기금 마련을 통한 운행손실 보전금 등 재정지원 △영상기록장치 장착을 위한 재정 지원 및 미장착 차량 행정처분 유예 등과 같은 단기 특별지원대책 마련을 요구한 것이다.

   이와 함께 통근이나 학교단체여행 등 정부나 관광서의 입찰공고에 차량 연식을 과도하게 규제하는 조건을 완화해 달라는 요청도 했다. 

 관련법 상 9년으로 차령이 보장돼 있지만 실제 관공서의 입찰 조건에는 차량 연식을 통상적으로 5년 이내에 제한하고 있는 실정이다. 

 조합 관계자는 "지난 2014년 세월호 사고로 798억원이, 이듬해인 2015년에는 메르스감염 확산으로 237억원, 2017년에는 사드사태 여파로 729억원의 적자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어려움이 지속되는 과정에서 지난해 터진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업계는 더 이상 버틸 여력이 남아있지 않다"고 하소연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