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7월부터 찾아가는 마을 안심버스 운행
울산시, 7월부터 찾아가는 마을 안심버스 운행
  • 김지혁
  • 2021.04.07 20:0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가 보건복지부의 '2021년 찾아가는 심리지원서비스 강화를 위한 마음 안심버스 운영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시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국비 3억 5,000만원을 지원받아 오는 7월부터 찾아가는 심리지원 등 다양한 정신건강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마음 안심버스를 운영한다.  
 
이 사업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우울감 해소 및 정신건강 위기 예방을 위한 사업으로 전국 17개 지자체가 공모해 최종 8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울산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동구, 울주군에 각각 1억 1,666만원씩 교부해 15인승 버스 3대를 구입하고 내부를 상담 및 운영에 편리하도록 개조해 마음 안심버스로 운영하게 된다.
 
마음 안심버스는 심리검사 및 상담공간으로 구성되며 울산시 및 기초정신건강복지센터 간호사 등 전문상담사가 팀을 구성하고 지역 구석구석 취약계층을 직접 찾아가 심리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오는 6월 버스 구입 및 개조를 마친 뒤 7월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한편 남구는 지난 2018년부터, 북구는 2019년부터 이동상담 차량을 운영하고 있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