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대란 현대차 1공장 14일까지 휴업
반도체 대란 현대차 1공장 14일까지 휴업
  • 조홍래 기자
  • 2021.04.07 20:1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오닉5·코나 수급 물량 차질
그랜저 등 생산 3공장 특근 취소

코나와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현대자동차 울산1공장이 차량용 반도체 수급 대란으로 7일부터 14일까지 휴업에 돌입했다.

 이번 휴업은 아이오닉5와 코나의 주요 부품 수급 문제에서 비롯됐다. 지난달 양산에 들어간 아이오닉5는 현대모비스 설비문제로 'PE모듈' 공급부족을 겪고 있다. PE모듈은 전기차의 모터, 인버터 감속기 등 구동 부품 모듈로 내연기관차의 파워트레인(동력계통)에 해당한다. 현대차는 이번 휴업과 공급 정상화 시기 등을 고려해 이번 달 아이오닉5의 생산계획을 1만 대에서 2,600대 규모로 대폭 줄였다.

 코나는 최근 자동차 업계를 강타한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의 영향을 받았다. 전방 카메라 센서에 들어가는 반도체 수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생산 조절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최근 한 달 동안 코나의 생산차질은 6,000여 대에 달한다.

 현대차는 주단위로 반도체 재고를 점검하고, 차량용 반도체 생산업체와 물량 확보에 필요한 협상을 벌이고 있다. 재고가 부족한 반도체가 들어가는 차량의 생산을 줄이고, 인기 차종 중심으로 생산 라인을 가동하는 등 생산 계획도 조정하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심화되면서 현대차는 추가로 그랜저, 쏘나타 등을 생산하는 아산공장 휴업도 검토하고 있다. 또 아반떼, 팰리세이드 등을 생산하는 울산3공장은 '전자제어장치(ECU)' 재고 관리 차원에서 이번주 특근을 취소할 예정이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