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동 공영주차장·스타트업 시설 준공
삼호동 공영주차장·스타트업 시설 준공
  • 정혜원 기자
  • 2021.04.07 20:3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재생 뉴딜 일환 5층 77면 조성
인근 주차난 해소·2030 유입 기대

울산 남구가 삼호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중 하나로 추진 중인 삼호동 공영주차장 및 스타트업 창업시설 조성사업을 완료했다.

 이 시설은 낙후된 삼호동 지역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마련됐으며, 무거동 1252-6 외 3필지에 연면적 3,558㎥, 지상 5층 규모로 지어진다. 1층에는 청년기업을 지원하는 창업시설 5곳이 들어서고, 2~5층에는 주차장 77면이 만들어졌다.

 이에 주거지 밀집 지역에 주차난이 해소되고, 젊은 인구가 유입돼 활력 넘치는 마을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삼호동 도시재생뉴딜사업('삼호 둥우리, 사람과 철새를 품다')은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총 사업비 200억원을 들여 주차장과 커뮤니티하우스 조성 등 생활인프라 개선과 주거지원, 주민역량강화 등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남구는 이 사업을 통해 와와공원 인근에 도서관, 주민건강관리실, 치매안심하우스, 다함께돌봄센터 등을 조성하는 와와커뮤티티하우스를 6월 준공 예정(공정율 60%)으로 공사 진행 중이다. 

 또 와와로 등 4개 특화거리 조성사업도 연내 준공할 예정이다. 
 남구 관계자는 "도시재생사업이 마무리되면 삼호동은 주민이 더 살기 좋고 행복한 마을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혜원기자 usj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