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재보선 최종 투표율 38.8% 잠정 집계
울산 재보선 최종 투표율 38.8% 잠정 집계
  • 최성환 기자
  • 2021.04.07 22: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구청장 40.5%·군의원 32.6%
사전투표·부재자 우편투표 합산
서울·부산 등 전국평균比 10% ↓
7일 남구 대현동 제1 투표소에서 남구청장 재.보궐선거에 한 유권자가  소중한 권리 행사를 하고 있다. 이상억기자agg77@
7일 남구 대현동 제1 투표소에서 남구청장 재.보궐선거에 한 유권자가 소중한 권리 행사를 하고 있다. 이상억기자agg77@

4·7 재·보궐선거 울산지역 최종 투표율이 38.8%로 잠정 집계됐다.

남구청장 재선거 투표율은 40.5%를 기록한데 비해 울주군의원 보궐선거는 32.6%에 그치며 지역의 전체 투표율을 끌어내렸다.

때문에 이번 울산 재보선 투표율은 서울(57.7%)·부산시장(52.7%)은 물론 기초단체장을 뽑은 경남 의령군(69.5%)에 비해서도 적게는 10%대에서 크게는 20%나 뒤쳐졌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7일 오후 8시 투표 마감 후 집계한 투표율에 따르면, 울산 남구와 울주군 나선거구(범서·청량읍) 전체 유권자 34만 4,488명 중 13만 3,800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 잠정치는 38.8%를 기록했다.

울산 재·보선 중 남구청장 재선거에선 전체 선거인 27만 1,967명 중 11만 140명이 참여해 40.5%의 투표율을 보였다.

또 울주군의원 보궐선거(나선거구)는 범서읍과 청량읍 전체 선거인 7만 2,521명 가운데 2만 3,660명이 투표해 잠정 투표율은 32.6%로 집계됐다.

최종 투표율은 지난 2일과 3일 이틀간 실시된 사전투표와 부재자 우편투표율이 합산된 수치다.

남구청장 재선거의 경우 사전투표율 12.76%(3만 4,696명)와 우편투표 0.77%(2,095명)를 합쳐 13.5%였다.

울주군의원 보궐선거는 사전투표율9.80%(7,107명)와 우편투표 0.84%(615명)을 합쳐 10.64%가 더해졌다.

울산의 재·보선 투표율은 동시에 치러진 서울·부산 등에 비해 10% 이상의 격차로 낮았지만, 2005년 이후 지역에서 실시된 3차례의 재보선 중 2011년 동구청장 재선거 때 투표율을 제외하고는 가장 높았다.

지난 2008년 치러진 울주군수 보궐선거 투표율은 34.1%였고, 2011년 동구청장과 중구청장 재선거는 각각 47.5%와 31.6%, 2014년 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는 29.1%였다.

울산 재보선 투표율이 이처럼 예상보다 저조한 것은 선거일이 평일인데다 여야 지지층 모두 대세가 기울었다고 판단해 선거권 행사를 포기하는 사례가 많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야 울산선대위는 남구청장 재선거와 울주군의원 보궐선거의 투표율이 마감을 2시간 앞둔 오후 6시까지 각각 30%와 20% 후반대에 머물자 당원과 지인 등에게 투표를 독려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막판까지 투표율 높이기에 안간힘을 썼지만, 실제 투표율 제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또 여야 양당의 틀에 박힌 이슈도 지역의 투표율을 올리는데는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문재인정권 임기 중 마지막으로 치러진 이번 재보선에선 제1야당인 국민의힘의 '정권심판론'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힘 있는 여당 역할론'이 핵심 이슈로 충돌하면서 다른 이슈는 물론 주요 정책들도 상대적으로 주목을 받지 못했다.

여야 각 후보 측은 정규 선거에 비해 투표율이 낮아 조직 표에 승패가 갈리는 재보선의 특성을 고려해 지지층 결집을 호소하며 투표 참여를 독려했지만, 60% 중후반대를 기록한 2018년 지방선거와 지난해 21대 총선의 투표율 기록을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하지만 정책이나 인물보다는 선거 외적인 요인이 뒤덮은 선거였음에도 남구청장 재선거의 투표율이 40%를 넘어선 것은 각 정당의 고정 지지층에 2030세대의 참여가 두드러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에다 재보선을 앞두고 터진 LH사태에다 여권인사들의 잇단 '내로남불' 행태가 일반 유권자들에게 분노의 표심을 자극한 것도 여당에는 마이너스였으나 국민의힘에는 플러스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울산시선관위 관계자는 "여야가 사활을 걸고 충돌하면서 지역을 대표할 만한 정책이나 현안은 뒷전으로 밀려난 아쉬운 선거였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투표율이 역대 재·보궐선거에 비해 높았던 것은 투표 참여에 대한 유권자의 인식 개선과 사전 투표의 효과가 더해진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