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고용노동부 콜센터발 13명 추가…n차 감염 확산
울산 고용노동부 콜센터발 13명 추가…n차 감염 확산
  • 김지혁
  • 2021.04.07 23:3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관공서 직원 3명 나란히 확진
270여명 진단검사 전원 음성 판정
가족 단위 전파 잇따라 방역 고삐
울산 중구 혁신도시에 위치한 울산 고용노동부 고객상담센터의 전경. 울산신문 자료사진
울산 중구 혁신도시에 위치한 울산 고용노동부 고객상담센터의 전경. 울산신문 자료사진

울산 혁신도시 고용노동부 고객상담센터에서 촉발된 코로나19 대규모 집단 감염 사태가 결국 울산 관공서와 일선 학교를 덮쳤다. 가족 간 감염에 따른 것인데, 시는 확진자 동선 접촉자를 대상으로 긴급 전수검사를 벌이고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하면서 자칫 대유행으로 번질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지난 5일 고객센터 직원 21명이 집단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6일 이들의 가족 4명이 확진자 명단에 추가됐다. 

 공교롭게도 울산시 주무관 A씨, 중구 간부공무원 B씨, 상담센터 확진자(지표환자)의 딸  C양, 울산지방경찰청 직원 D씨였다. 


 관공서 직원 3명이 나란히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기관은 발칵 뒤집어졌다. 

 시는 확진 판정을 받은 늦은 오후 부랴부랴 A씨와 밀접촉자, 동선접촉자 총 109명에 대한 긴급 검사를 진행했다. 

 또 같은 과 전직원 19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이들은 2주 동안 자가격리 하면서 추가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검사 결과 다행히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중구 역시 6일 오후 밀접촉자 4명에 대해 자가격리 및 검사를 실시했고, 동선 접촉자 43명을 검사했다. 

 지방경찰청 역시 같은 층에서 근무하는 동선 접촉자 33명을 검사했다. 

 중구와 지방경찰청 역시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C양의 학교 역시 6일 학생 180명과 교직원 10명에 대한 긴급 선별검사를 실시했고, 추가 확진자는 없었다.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안심하기는 이르다. 잠복기가 있는 만큼 자가격리 중 2차 검사에서 확진 판정이 나올 수도 있고, 전혀 예상하지 못한 동선에서 또 다른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전혀 배제할 수 없다. 


 시와 중구, 지방경찰청은 해당 사무실과 층 복도, 엘리베이터 등에 대해 7일 대대적인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사태 추이를 주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예정된 행사 등도 줄줄이 취소됐다. 
 시는 7일 예정된 지방재정계획 심의위원회 위촉식 및 위원회와 보훈단체·체육단체의 내방을 전격 취소했다. 

 7일에는 상담센터 직원 가족 13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중 2명은 초등학교 학생으로, 해당 학교는 이날 오전 교직원 포함 196명에 대해 선별 검사를 실시한 이후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 학교는 전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다. 또 다른 확진자가 재학 중인 한 초등학교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132명에 대한 선별 검사를 마쳤고, 역시 전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다. 

 확진자와 동선이 연관된 1개 중학교와 2개 고등학교의 경우 부분 원격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시는 7일부터 9일까지 고용노동부 울산지청과 합동으로 코로나19 고위험 사업장인 콜센터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 집중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점검 대상은 울산시, 근로복지공단 등 공공기관에서 직접 운영하는 콜센터 10개소와 민간 기업체에서 운영하는 5개소 등 총 15개소다.

 시는 점검 결과 방역수칙 위반사항에 대해 현지시정과 과태료 부과 등 엄정 조치할 계획이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