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부, 탈울산 선언 대우버스 정상화 나서야"
"시·정부, 탈울산 선언 대우버스 정상화 나서야"
  • 최성환 기자
  • 2021.04.21 19:1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의회 '노동정책연구회' 촉구
3자 매각 통한 상생방안 마련 등
울산시의회 노동정책연구회는 21일 시의회 앞에서 대우버스 정상화 촉구를 위한 입장을 발표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울산시의회 노동정책연구회는 21일 시의회 앞에서 대우버스 정상화 촉구를 위한 입장을 발표했다. 유은경기자 2006sajin@

지난해 3월 회사 측의 공장 해외 이전 선언으로 1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대우버스 폐업 사태와 관련, 정상화를 위해 정부와 울산시가 나서라는 요구가 시의회에서 나왔다.

울산시의회 여당 의원들로 구성된 노동정책연구회는 21일 대우버스 정상화 촉구를 위한 입장문 발표를 통해 "대우버스 사태는 하나의 기업 문제가 아닌 울산 경제와 일자리의 문제다"며 이 같이 촉구했다.

노동정책연구회는 발표문에서 "지난해 3월 30일 자일상용차(대우버스)의 '대우버스 울산공장 폐쇄'와 '베트남 해외 이전' 선언으로 코로나19의 경제위기 속에서도 슬기롭게 잘 이겨나가던 대우버스는 급격하게 추락했다"며 사태의 발단을 지목했다.

연구회는 이어 "지난 65년 동안 버스만을 생산해 오며 기술과 경험이 축적된 버스 전문 생산기업으로 국가 산업 발전에 일익을 담당해 왔으나, 현재 자동차의 메카 울산광역시에서 대우버스가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고 우려의 시선을 보냈다.

연구회는 회사 측의 인력 구조조정과 관련, "대우버스는 경영정책에 따라 지난해 4월부터 일 평균 8대를 생산하던 물량을 6대로 줄이고 계약직 노동자 164명을 전원 계약 해지했다"면서 "약 700명에 달하던 대우버스 노동자들을 계약해지, 희망퇴직, 자연감소 등으로 인해 약 400명으로 축소됐지만, 이에 그치지 않고 대우버스 경영진은 또 다시 정리해고를 감행했다"고 밝혔다.

연구회는 또 "기존의 생산예정인 물량도 취소하며 대우버스 고객사들에게는 베트남에서 생산한 버스를 구입해 줄 것을 종용했다"며 "현재 대우버스 경영진은 울산공장을 폐쇄하고 베트남에서 버스 사업을 이어나갈 계획을 갖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연구회는 과거 대우버스의 울산 이전에 대해 "2004년 12월 14일 울산시와 대우버스는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2010년 부산에 있던 3개 공장을 울산으로 통합이전 했다"고 짚은 뒤 "울산시는 대우버스를 유치하며 연간 1조 1,000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3,400억의 부가가치가 창출되고, 9,500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고 했다.

아울러 "울산시로 1만 4,000명의 인구가 유입되고 연간 500억원의 세수증대를 기대하며 대우버스 울산 이전을 위해 진입도로와 교량을 건설하는 등 도시기반시설을 갖추는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구회는 "그런데도 지금 대우버스가 울산을 떠나 해외로 공장 이전을 시도하고 있다"며 "명실상부 자동차 산업의 중심도시로 발돋움하겠다던 울산시에서 대우버스의 공장폐업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회는 이를 위한 방안으로 "수 천 명의 고용재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우버스 소유주인 영안그룹은 제3자 매각을 통한 상생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권고한 뒤 "정부 관계부처와 울산시에서 대우버스 노동자들의 생계보존을 위해 대우버스 인수업체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