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11월 집단면역 형성 최선 불안 부추기는 가짜뉴스 개탄"
與 "11월 집단면역 형성 최선 불안 부추기는 가짜뉴스 개탄"
  • 조원호 기자
  • 2021.04.21 19:5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백신 수급 불안과 관련 "백신 수급상황을 면밀히 점검해 진행상황을 국민 여러분께 소상히 설명 하겠다"며 진화에 나섰다.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국민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위원장은 "이런 시기일수록 정치권은 책임감있게 객관적인 자료에 기반해 건전한 비판을 해야한다"며 "오늘 대정부질문에서도 정부는 백신 수급상황에 대해 정확하고 투명하게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윤 위원장은 "20일 기준 170만회분, 164만명이 접종을 완료했고 4월 말까지 140만명 추가 접종을 통해 300만명 이상이 백신 접종을 완료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미국과 백신 스와프 등으로 추가 수급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1월 집단면역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의 '백신 빈곤국' 공세에 대해서는 "최근 백신 수급 관련 가짜뉴스가 불안을 부추기고 있다"며 "이런 시기일수록 정치권은 책임감 있게 객관적인 자료에 기반해 건전한 비판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사 출신 신현영 비대위원은 "정부가 국민께 신뢰를 드리지 못했다"며 "결국 제대로 된 소통을 하지 못했다는 뜻"이라고 자성했다. 신 비대위원은 야당에 대해서도 "코로나19 혹세무민으로 백신접종이 안 되길 바라는 집단인지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