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에스텍, 차량 카페트 재활용 자동차 부품 생산 공장 울산 신설
엔에스텍, 차량 카페트 재활용 자동차 부품 생산 공장 울산 신설
  • 김지혁
  • 2021.05.03 20:0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조원경 경제부시장과 ㈜엔에스텍 백성규 대표이사는 3일 시청 본관 상황실에서 '자원 재활용 자동차 부품 공장 신설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울산시 제공

차량의 카페트 등에서 새로운 복합소재를 추출해 다시 차량 부품을 생산하는 시설이 울산에 들어선다.
 
울산시와 ㈜엔에스텍은 3일 오후 3시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자원 재활용 자동차 부품 공장 신설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충남 아산에 본사를 두고 있는 ㈜엔에스텍은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울산에 부지 1만 6,500㎡, 건축연면적 3,300㎡의 규모로 자동차 부품 공장을 건립한다 
 
이 회사엔느 총 60여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시는 ㈜엔에스텍의 투자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하고 ㈜엔에스텍은 투자를 통해 울산 시민을 우선적으로 고용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엔에스텍은 자동차 엔진언더커버, 소음방지패드, 콘솔 등 자동차 부품을 전문으로 생산하는 업체다.
 
이번 투자를 통해 차량 카페트 스크랩과 폐카페트로부터 재생 폴리프로필렌(PP)을 추출해 자동차 엔진언더커버를 우선 제조한 후 제조 대상을 범퍼, 콘솔 등 자동차 내·외장제 전반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앞으로는 제조 분야를 다양화해 교통 구조물 등도 생산할 계획이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