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2차 긴급재난지원금 224억 준비
울주군, 2차 긴급재난지원금 224억 준비
  • 강은정 기자
  • 2021.05.03 20:0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 추경 406억 편성 의회 제출
산재공공병원 부지매입 예산도

울산 울주군이 2차 군민재난지원금과 산재 공공병원 부지매입 예산 등을 담은 추경예산안을 편성했다. 
 
3일 울주군에 따르면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은 기정예산 9,324억원 대비 406억원 늘어난 9,730억원으로 편성했다. 4.36% 늘어난 셈이다. 
 
제1회 추경예산안 규모는 406억원으로 일반회계 276억원, 특별회계 130억원이다. 
 
주요 예산 목록으로는 2차 긴급 군민지원금이 224억원 책정됐다. 
 
울주군은 코로나19 긴급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군민지원금을 편성해 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지급 시기에 대해 정해진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울주군 관계자는 “제1회 추경예산에서 예산을 확보해야 올해 안에 언제든지 지급할 수 있기 때문에 편성해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울주군은 코로나19 관련 예산을 중점 편성했다. 
 
코로나19 입원 격리자 생활지원비 지원 11억원,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 설치, 운영 관련 7억원, 방역소독 지원 5억원을 예산안에 포함시켰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일자리 창출 분야로는 지역활력 플러스 일자리 사업 10억원,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4억원, 지역방역일자리사업 1억원 등이다. 
 

울주군 주요 역점 사업 예산 편성도 140억원 규모로 편성됐다. △남부권 청소년 수련관 건립 60억원 △두서 활천, 양지마을 공공하수도 설치공사 31억원 △산재 전문 공공병원 건립 부지매입 25억원 △울주천상도서관 증축 16억원 △온산 덕신 근린공원 진입도로 개설공사 7억원 등을 증액 편성했다.
 
이선호 군수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만큼 1회 추경예산은 코로나19 피해 지원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에 중점을 뒀으며, 예산이 확정되면 신속하게 집행해 어려운 분들과 지역 경기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다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조금만 더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상임위원회별로 심사를 거친 뒤,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심사를 받아 5월 21일 최종 본회의에서 의결·확정될 예정이다.  강은정기자 uske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