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1인 가구 맞춤 정책 수립 추진단 회의
중구, 1인 가구 맞춤 정책 수립 추진단 회의
  • 조홍래 기자
  • 2021.05.06 19:54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중구(구청장 박태완)는 6일 청사 2층 중구컨벤션에서 1인 가구 맞춤형 정책 수립을 위한 추진단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중구 제공
울산 중구(구청장 박태완)는 6일 청사 2층 중구컨벤션에서 1인 가구 맞춤형 정책 수립을 위한 추진단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중구 제공

울산 중구(구청장 박태완)는 6일 청사 2층 중구컨벤션에서 1인 가구 맞춤형 정책 수립을 위한 추진단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노선숙 복지환경국장과 김세동 복지지원과장을 비롯해 일자리기업과, 문화관광과, 혁신교육과, 노인장애인과, 여성가족과, 건축과 등 관계부서 담당자, 중구종합사회복지관 등 일선 유관기관 담당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중구는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기초로 맞춤형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지역 최초로 제정·공포한 '1인 가구 정책 조례'에 근거해 추진단을 구성됐다.
 추진단은 민과 관의 역량 있는 실무자들을 모아 기초 실태조사 계획을 함께 검토·결정하고 이를 토대로 올해 연말까지 결과를 분석해 부서별 정책 실행 계획을 수립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체계적인 1인 가구 실태조사 등을 위한 설문 항목을 결정하고, 부서별 계획 등을 논의하는 한편,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중구 1인 가구 실태조사는 오는 9월까지 5개월간, 3월 31일 현재 만36세 이상 1인 가구 2만5,954가구를 대상으로 안전과 돌봄, 주거, 사회적 관계망, 건강, 일자리와 문화, 여가 등 6개 분야, 56개 항목에 대해 진행된다.

 박태완 중구청장은 "1인 가구의 비중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지금 1인 가구 대상의 종합적이고 계획적인 정책 추진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자 조례를 만들었다"며 "구민 가구의 34.1%를 차지하는 1인 가구의 행정 수요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이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