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이질 않는 울산 폐기물업체 화재
끊이질 않는 울산 폐기물업체 화재
  • 김동균 기자
  • 2021.05.10 10:23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장에 있던 외국인 부부 대피, 내국인 1명 실종
소방차 27대 소방인력 100명 진화 작업
10일 오전 2시 18분께 울주군 삼남면 한 폐기물 재활용업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시커먼 연기가 하늘을 뒤덮고 있다.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10일 오전 2시 18분께 울주군 삼남면 한 폐기물 재활용업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시커먼 연기가 하늘을 뒤덮고 있다.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10일 오전 2시18분께 울산시 울주군 삼남면 한 폐기물 재활용업체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울산소방본부는 소방차 27대와 100여명이 넘는 인력이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이날 불이 시작된 공장 야적장에 적재된 폐기물 대부분을 태우고 번진 불이 조립식 건물 2개 동도 태워 화재 발생 5시간이 지난 오전 7시 26분께 진화 되었다. 

10일 오전 2시 18분께 울주군 삼남면 한 폐기물 재활용업체 공장에서 불이나 불길이 번지고 있다.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10일 오전 2시 18분께 울주군 삼남면 한 폐기물 재활용업체 공장에서 불이나 불길이 번지고 있다.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화재 당시 공장 건물에는 직원 3명이 있었던것으로 전해졌다.

카자흐스탄 국적 외국인 부부는 대피했으나 나머지 한국인 1명은 연락이 닿지 않아 소방 당국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불이 시작된 공장 야적장에는 비닐류 폐기물이 약 50~60톤 적재돼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10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삼남면 한 폐기물 재활용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울산소방본부 제공
10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삼남면 한 폐기물 재활용 업체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잔불을 정리하고 있다. 울산소방본부 제공
10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한 폐기물 재활용 업체에서 발생한 화재로 1명이 실종해 소방관들이 잔불 정리와 함께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울산소방본부 제공
10일 오전 울산시 울주군 한 폐기물 재활용 업체에서 불이 나 소방관들이 잔불 정리와 함께 건물에 있었던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울산소방본부 제공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