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삼문동~나노국가산단 잇는 '제2남천교' 10월 착공 행정력 집중
밀양 삼문동~나노국가산단 잇는 '제2남천교' 10월 착공 행정력 집중
  • 이수천 기자
  • 2021.05.11 19:0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류수송·시가지 교통분산 효과
국비 등 180억 투입 2023년 준공

밀양시는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 연계시설 조성사업(제2남천교 건설)의 올해 10월 착공을 목표로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제2남천교 건설은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의 원활한 물류수송 및 시가지 교통 분산을 목적으로 삼문동 시가지(코아루 아파트 주변)와 내이동(남천공원)을 교량(L=252.0m, B=15.9m)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국토교통부에서 수립하는 경상남도 발전촉진형 지역개발계획에 반영돼 국비 51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총사업비 180억원의 예산으로 추진된다.

시는 오는 9월까지 하천점용허가, 설계VE, 지방건설기술심의 등 각종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10월에 착공해 2023년 12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곽재만 도시재생과장은 "제2남천교는 나노융합국가산단과 밀양 중심 생활권을 연결하는 교량으로 밀양시내의 교통량 분산은 물론이고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의 물류 운송 비용 절감, 주변지역 개발 촉진 등 효과를 기대하고 있으며, 차질 없이 공사가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수천기자 news8582@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