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접종대상자 기준 전국 4위" 국힘 "방역당국, 인구 기준 공개"
민주 "접종대상자 기준 전국 4위" 국힘 "방역당국, 인구 기준 공개"
  • 최성환 기자
  • 2021.05.11 19:4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백신 접종률 꼴찌 보도자료 놓고 설전

11일 울산의 여야 정치권이 지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놓고 서로 시민 불안을 조장한다며 옥신각신 설전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이날 낸 논평에서 "울산의 백신접종률이 전국 꼴찌라고 불안감을 부추긴 국민의힘 울산시당은 울산시민과 방역당국에 사과하라"라고 했고, 국민의힘 울산시당은 반박 글을 통해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누가 불신과 불안감을 부추긴단 말이냐"며 맞섰다.

# "의도적 통계비틀기… 불안감 부추겨"
민주당 시당은 전날 국민의힘 울산시당위원장인 서범수 의원이 보도자료를 통해 울산 백신 접종률이 인구 기준 5.28%로 전국에서 2번째 낮은 수치라고 지적한 것을 지역 일간지들이 인용 보도한 것을 문제삼은 것이다. 이에 국민의힘 시당은 "무능한 문재인 정부가 만든 백신 불안"이라고 재반박하며 난타전을 벌였다.

민주당 시당은 "서 의원이 의도적으로 통계를 비틀어 백신의 안전성 문제를 부각시키고 정부와 지자체에 대한 불신과 불안감을 부추겼다"고 비판했다.
시당은 이어 "울산의 코로나 1차 접종률은 접종대상자(9만9,737명) 기준 61.9%로, 세종(68.8%), 광주(65.3%), 전남(64.9%) 다음으로 높고, 2차 접종률은 12.8%로 세종(17.5%) 다음으로 집계되고 있다"고 전했다.

시당은 "현재까지 백신 접종은 노령층을 우선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전체 인구 대비 65세 이상 노령 인구비율은 세종시가 9.0%로 가장 낮고, 울산시가 11.4%로 그 다음인데, 접종 대상으로 선정된 표본수가 전체 인구에 비해서 적었을 뿐"이라고 했다.

시당은 구체적으로 "대상자별 접종 우선 순위에 따라 백신을 배정하고 예방접종을 하기 때문에 우선접종 대상자가 적은 울산의 경우 이를 전체인구 대비 접종률로 따지면 당연히 낮게 나타날 수밖에 없다"며 "이러한 사실을 충분히 알 수 있는 지역 국회의원이 통계 기준을 달리해 보도자료를 배포했다"고 꼬집었다.

시당은 서 의원의 보도자료에 대해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때문에 열악한 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방역당국과 의료진, 그리고 하루하루 살얼음판을 걷으며 개인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시민들의 노고에 찬물을 끼얹는 무책임한 행위다"라고 비난했다.

# "무능한 정부가 만든 불신" 반박
이에 맞서 국민의힘 시당은 "방역당국은 확진자 수를 총인구수(또는 인구 10만명 당) 대비 기준으로 지표를 공개하고 있다"며 "특히 울산시 홈페이지에도 백신접종률을 접종대상자가 아니라 울산 인구 113만명을 기준으로 공개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시당은 이어 "정부가 11월 집단면역이 가능하다고 주장하는 기준도 대한민국 전체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것"이라며 "따라서 코로나 확진 추이와 접종률과의 상관관계를 따질 땐 동일한 인구를 기준으로 하는 것이 타당하며, 민주당이 주장하는 '백신 접종대상자'는 울산 전체 인구의 8.7%에 지나지 않는데, 그렇다면 접종대상자를 제외한 나머지 울산시민들은 안중에도 없단 것이냐"고 따졌다.
시당은 "지금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백신확보와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라며 "국가의 기본 책무도 못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국민의힘 시당은 반론을 정리하며 "누가 과연 불안감을 조성하고 불신을 조장하고 있는지 울산시민들은 다 알고 계신다"며 "자기들이 잘못해 놓고는 그것을 숨기기 위한 변명에 불과한 말장난을 그만두기 바란다"고 일축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