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 본격 운영
밀양시,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 본격 운영
  • 이수천 기자
  • 2021.05.17 19:3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장면 바드리마을 달빛연수원서
도시민 5가구 8명 입주 2달간 체험
문화관광지 견학·선배와 만남 등
체험형 숙박시설을 갖춘 단장면 바드리마을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입소식에서 마을 주민과 참가 도시민들이 서로 소개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체험형 숙박시설을 갖춘 단장면 바드리마을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입소식에서 마을 주민과 참가 도시민들이 서로 소개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밀양시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을 위해 올해 새롭게 도입한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 프로그램이 참가자 입소식을 시작으로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17일 밝혔다.

'농촌에서 미리 살아보기'는 평소 귀농귀촌에 관심 있는 도시민을 대상으로 2개월간의 주거비와 프로그램 체험비를 제공해 농촌문화, 영농체험, 귀농귀촌 선배와의 만남, 문화관광지 견학, 지역에 정착해 살고 싶은 마을탐방 등 다양한 농촌 살아보기 체험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본격 운영에 앞서 지난 2월 공모를 통해 프로그램을 운영할 마을을 선정하고 지난달까지 프로그램 참가를 희망하는 도시민의 신청을 받아 영상면접과 운영자 회의를 거쳐 도시민 5가구 8명을 최종 선정했다.

올해 사업은 체험형 숙박시설을 갖춘 단장면 바드리마을 달빛연수원(대표 장상명)에서 운영되며, 참가자 전원은 코로나19 음성확인서를 제출 후 지난 10일 입소식에 참석했다.

이날 마을 주민과 참가 도시민들은 서로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으며,이어 마을 대표가 기획의도와 2개월간 체험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했다. 이수천기자 news8582@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