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6100만원 후원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6100만원 후원
  • 김미영 기자
  • 2021.06.07 19:2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문화·미혼모 가정 자립 돕기
교육·자격증 등 프로그램 제공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7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후원금 전달식'을 갖고, 울산 동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 안단테에 총 6,100만원을 기탁했다.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7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후원금 전달식'을 갖고, 울산 동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 안단테에 총 6,100만원을 기탁했다.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다문화·미혼모 가정의 자립을 돕기 위해 울산 지역 2개 시설에 총 6,1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7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후원금 전달식'을 갖고 울산 동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 안단테에 총 6,100만원을 기탁했다.
 
후원금은 다문화가정 자녀들의 안정적인 생활과 미혼모들의 경제적인 자립을 돕는 지원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발달 지연 문제와 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다문화 가정 자녀들을 대상으로 교육 및 치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 안단테는 자격증 취득 등 미혼모의 직업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전달식에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을 통해 월급 일부를 후원하고 있는 현대중공업 직원들이 직접 참석해 나눔의 의미를 더했다.
 
김지윤 현대중공업 책임엔지니어는 “작은 나눔으로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도울 수 있어 마음이 뿌듯하다"며 “이번 후원을 통해 다문화·미혼모 가정이 용기와 희망을 얻고 안정적인 생활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1년 임직원들이 급여의 1%를 기부하기로 뜻을 모아 설립한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지난해 기부 참여 회사를 전 그룹사로 확대해 새롭게 출범했으며, 연간 약 60억원의 기금을 운영해 소외된 이웃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