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문화재 담당 인력 의무배치 추진
지자체 문화재 담당 인력 의무배치 추진
  • 조원호 기자
  • 2021.06.10 19:3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헌 의원, 문화재보호법 개정안 발의
이상헌 국회의원
이상헌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사진)은 10일 지방자치단체에 문화재 업무를 담당하는 전문인력을 의무적으로 배치하는 내용의 '문화재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박물관과 문화재 업무를 담당하는 인력인 학예연구직의 배치는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만 규정돼 있고 지방자치단체의 학예연구직을 둘 수 있는 의무 규정은 따로 없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지자체에서는 비전문가가 문화재 업무를 맡기도 하며, 그마저도 문화재 관리 업무 외 다양한 행정 업무를 병행하는 경우가 많아 전문적인 문화재 연구조사 및 관리가 어렵다는 실정이다.

 이에 동 개정안은 지방자치단체의 문화재 업무를 담당하는 전문인력 배치 조항을 신설했다. 또한 대통령령에 규정돼 있는 시행계획을 법률로 상향했다. 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문화재 보존 시행계획을 수립할 때 전문인력의 배치에 관한 사항이 추가돼 책임 있는 문화재 행정이 이뤄질 예정이다.

 이 의원은 "현재 지방자치단체에서 문화재 업무를 담당하는 학예연구인력들의 업무 환경이 개선되길 바란다"라고 하며, "법안의 통과와 더불어 처우개선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