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미래 자율주행·로봇 '가속 페달'
정의선, 미래 자율주행·로봇 '가속 페달'
  • 김미영 기자
  • 2021.06.16 19:4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현지 합작사 '모셔널' 첫 방문
아이오닉 5 적용 플랫폼 직접 점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자율주행과 로봇 등 미래 혁신 기술을 개발 중인 계열사를 잇따라 방문해 사업 추진 현황을 직접 점검했다.

16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회장은 지난 13일 미국으로 출국한 당일에 보스턴에 위치한 자율주행 회사 '모셔널(Motional)' 본사를 방문했다.

그는 모셔널 경영진과 기술 개발 방향성에 대해 논의하고 차세대 자율주행 기술 개발 현장을 둘러보며 현지 엔지니어들을 격려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3월 미국의 자율주행 전문회사인 앱티브(Aptiv)와 5대5 합작법인 모셔널을 설립하고 궁극의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투자 발표 이후 정의선 회장이 모셔널을 찾은 것은 처음이다.

정 회장은 모셔널이 개발 중인 차세대 자율주행 플랫폼을 적용한 아이오닉 5를 직접 테스트하는 등 양사 간 협업 프로젝트도 점검했다. 아이오닉 5는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된 차로, 모셔널이 그동안 축적한 모든 자율주행 기술을 집약한 모델이다.

이와 함께 모셔널의 자율주행 핵심 기술개발 역할을 맡은 모셔널 피츠버그 거점을 찾아 자율주행 차량 설계 및 개조 시설과 인프라를 점검하고 연구원들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모셔널은 현대차의 전용 전기차 모델 아이오닉 5에 차세대 자율주행 플랫폼을 적용해 현재 미국 시험도로에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 및 모셔널 엔지니어들이 관련 기술을 보다 고도화한 뒤 리프트와 추진 중인 로보택시 상용화 서비스에 투입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를 활용한 로보택시 서비스는 최근 모빌리티 트렌드의 두 축인 전동화와 자율주행 기술을 융합한 것으로, 미래 이동성 혁명을 알리는 신호탄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