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12인승 선박 완전 자율운항 성공
국내 첫 12인승 선박 완전 자율운항 성공
  • 김미영 기자
  • 2021.06.16 19:5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 사내벤처 아비커스
평균 폭 10m 포항운하서 시운전
현대중공업그룹의 선박 자율운항 전문 회사 아비커스가 16일 경북 포항운하 일원에서 '선박 자율운항 시연회'를 개최했다.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의 선박 자율운항 전문 회사 아비커스가 16일 경북 포항운하 일원에서 '선박 자율운항 시연회'를 개최했다.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의 사내 벤처 1호, 선박 자율운항 전문회사인 아비커스(Avikus)가 국내 최초로 선박의 완전 자율운항에 성공했다.

아비커스는 16일 경북 포항운하 일원에서 열린 '선박 자율운항 시연회'에서 12인승 크루즈 선박을 사람의 개입 없이 완전 자율운항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총 길이 10㎞의 포항운하는 수로의 평균 폭이 10m로 좁은 데다, 내·외항에 선박이 밀집돼 있어 복잡하고 까다로운 운항 환경을 갖추고 있다. 이날 시연회에는 카이스트와 한국해양대, KT 등이 함께 참여했다.

아비커스는 이번 시연회에서 인공지능(AI)이 선박의 상태와 항로 주변을 분석해 이를 증강현실(AR) 기반으로 항해자에게 알려주는 '하이나스(HiNAS)'와 선박 이·접안 지원 시스템인 '하이바스(HiBAS)'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 선박의 출항부터 운항, 귀항, 그리고 접안에 이르기까지 완전한 자율운항을 선보였다.

특히, 자율주행 자동차에 탑재되는 레이저 기반의 센서(LiDAR)와 특수 카메라 등 첨단 항해보조시스템을 선박에 적용함으로써 선원 없이도 해상 날씨와 해류, 어선 출몰 등 돌발 상황에 선박 스스로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아비커스는 이번 시연회의 성공을 바탕으로 자율운항 관련 기술을 고도화해 여객선과 화물선 등 모든 선박에 확대 적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르면 올해 하반기 국내 선사와 함께 세계 최초로 자율운항기술을 통한 대형상선의 대양 횡단에 나설 예정이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