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치잡이 전통어업 전승...서생포 메레치 후리소리 시연회
멸치잡이 전통어업 전승...서생포 메레치 후리소리 시연회
  • 김동균 기자
  • 2021.07.11 21:4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생포 메레치 후리소리 제1회 시연회가 11일 오후 울산 울주군 진하해수욕장 명선도 백사장에서 열렸다. 서생포 메레치 후리소리 보존회(회장 박종덕)가 주최하고 울주문화원이 후원한 이날 시연회는 울주군 나사리. 진하리. 신리 지역에서 성행했었던 멸치잡이 전통어업 방식인 '후리 및 후리소리'를 보전.전승하고자 마련되었다.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