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비봉케미칼 염산 누출... 호흡 곤란 주민 9명 병원 이송
울산 비봉케미칼 염산 누출... 호흡 곤란 주민 9명 병원 이송
  • 김동균 기자
  • 2021.07.17 11:38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염산이 누출된 울주군 온산읍 비봉케미칼의 공장 전경. 소방본부 제공
17일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비봉케미칼 탱크에서 염산 5.5t이 누출돼 연기가 발생하고 있다. 울산소방본부 제공
17일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비봉케미칼의 염산 누출되자 출동 소방관들이 현장 수습을 위해 장비와 복장을 준비하고 있다. 울산소방본부 제공
17일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비봉케미칼 탱크에서 염산 누출되자 출동 소방관들이 현장 수습을 위해 장비와 복장을 준비하고 있다. 울산소방본부 제공
17일 염산이 누출된 울주군 온산읍 비봉케미칼의 공장 전경. 소방본부 제공
17일 울주군 온산읍 비봉케미칼 탱크에서 염산이 누출돼 출동 소방관들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소방본부 제공

17일 오전 0시 50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화산리 비봉케미칼 탱크에 저장된 염산이 누출됐다. 

울산소방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비봉케미칼 탱크 염산 누출로 인근 산성마을 주민 9명이 호흡 곤란과 매스꺼움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처리 되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부분 고령층으로 경상 환자로 분류됐다.

이날 사고로 염산 저장탱크에 갈라지는 현상이 보이면서 약 5.5t 염산 누출이 확인됐으며 피해자는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울산소방본부는 밝혔다. 

사고 현장은 염산 저장탱크 균열 부위를 밀봉 작업처리를 마쳤고 탱크에 남아 있는 염산을 빼내는 작업도 발생 4시간만인 오전 4시 50분께 완료했다.

소방 당국은 소방과 경찰 인력 25명, 장비 12대 등이 동원돼 현장 수습과 피해 규모 그리고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이 업체는 지난해 같은 달에 황산 50kg이 누출된 바 있다. 

한편 환경부는 사고 발생 경위와 병원으로 이송된 주민 피해와의 관련성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그리고 사고가 난 탱크 시설에 대한 가동중지 명령을 내리고 화학물질 관리법 위반 사항 등이 확인될 시 행정 처분할 방침이다.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