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마다 변경되는 거리두기 시민도 상인도 갈피 못잡고 혼란
일주일마다 변경되는 거리두기 시민도 상인도 갈피 못잡고 혼란
  • 강은정 기자
  • 2021.07.19 20:3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리포트] 모임 예약했다 취소 다반사
전국 일률 적용 불만도 팽배
자료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자료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6인까지 허용된다기에 모임 약속을 잡았는데 4인까지 허용된다해서 또 취소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울산 중구에 사는 김현숙(50) 씨는 21일 그동안 미뤄왔던 지인들과의 모임 자리를 계획했는데 취소했다. 지난 18일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조치로 4명까지 허용된다는 발표에 따른 것이다. 

 김 씨는 "울산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지 않아서 1년만에 약속을 겨우 잡았는데 또 못만나게 됐다"라며 "수도권이 심각한데 왜 울산까지 강화된 거리두기를 적용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그는 "언제는 지역별 상황에 맞는 거리두기 지침을 적용한다 하더니 이제와서는 일률적인 방안을 적용한다 하고 제멋대로 수준"이라며 "섣부른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발표 탓에 오락가락 행정으로 국민들만 지치고 힘들다"라고 강조했다. 

 울산지역 식당업주들도 불만이 쌓이고 있다. 영업시간 제한 조치가 오후 9시에서 10시, 12시, 11시 등 수시로 변하고, 모임 허용 인원도 4명에서 8명까지 허용된다 하더니 6명으로 강화되는 등 발표때 마다 달라지면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남구 삼산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한 업주는 "오늘 예약 취소 전화만 10통 가량 받았다"라며 "백신 접종 등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일 줄 알았는데 다시금 인원 제한이 시작되니 장사할 맛 안난다"라고 토로했다. 
 휴가철을 맞아 여름 특수를 노린 상인들도 한숨이 늘고 있다. 

 해수욕장 주변 상인들은 여름 한철 장사로 먹고사는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되자 눈앞이 막막하다고 하소연했다. 

 상인들은 특히 울산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세가 수도권 만큼 심하지는 않아 큰 걱정이 없던 상황이었는데 갑자기 정부 발표로 혼선만 빚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동구에서 횟집을 운영하는 박모 씨는 "울산시는 소상공인 등을 배려해서 강화된 조치임에도 6인까지 허용해준걸로 아는데 정부가 무조건적으로 4인까지만 모이라고 하니 지침에 따라야하는 소상공인들만 죽어나는 꼴"이라며 "다같이 조심하자는 취지는 공감하지만 너무 자주 바뀌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으로 시민들만 피해를 입고 있다"라고 밝혔다.  

  시민들은 정부의 안일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발표와 백신 만능주의로 빚어진 참사라고 주장하고 있다. 
 울산지역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거리두기 지침이 주마다 바뀌니 혼란스럽기만하다"라며 "뉴스나 정보를 얻기 힘든 어르신들은 이를 알기나 할까"라고 꼬집었다.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내놓은지 한달도 채 되지 않아 이를 지키지고 못하는 상황에 대해 시민들은 불만이 쏟아졌다. 

 울산 지역 최대 커뮤니티에서 시민들은 "이럴꺼면 뭐하러 새로운 거리두기를 만들어서 난리일까"라며 "백신 맞으면 걱정없다고 안심해도 된다고 할땐 언제고 이제는 누구든지 조심해야한다고 말하는 정부 방침은 이제 믿기도 어려울 지경"이라고 밝히고 있다. 

 앞서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과 수도권 코로나19 확진자 확산세에도 지역별로 차이가 크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의 경제적인 피해를 고려해 거리두기 단계 일괄 조정하지 않는다고 발표해왔다. 

 이런 상황에 사람들이 방역조치가 완화된 지역으로 이동하는 이른바 풍선효과와 휴가철 이동량 증가로 비수도권 유행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18일 비수도권 일괄 지침 적용을 결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강은정기자 uske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