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티빨래 숙제 초등교사 엄중처벌하라"
"팬티빨래 숙제 초등교사 엄중처벌하라"
  • 이상억 기자
  • 2021.07.20 19:3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팬티 세탁 숙제를 내고 성적으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해 아동학대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울산의 한 초등교사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이 20일 울산지방법원에서 열린 가운데 울산여성연대가 집회를 열고 해당 초등교사의 엄중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이상억기자 agg77@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